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야당 "우병우 물러나야" 압박…여당서도 사퇴론 확산

입력 2016-07-22 08:09

야 3당, 고위공직자 비리수사처 신설 추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야 3당, 고위공직자 비리수사처 신설 추진

[앵커]

아니다, 모른다, 물러날 뜻 없다, 우병우 수석도 그렇고 청와대도 강경한 입장에서, 정치권에서는 새누리당 친박계에서도 우 수석이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야 3당은 권력형 비리에 대해 국회가 의뢰할 때도 수사를 하는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를 신설할 것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서복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야당은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우상호 원내대표/더불어 민주당 : 1시간씩이나 언론 접촉 통해 결백만 주장하고 가버리면 국민이 답답하지요. 민정수석에서 물러난 다음에 진실을 밝히는데 협조하는 것이 타당하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SNS에 "우병우 수석 사단이 아니라고 주변을 통해 연락이 온다"며 "오동잎이 떨어지면 가을이 온 것을 안다. 이번주에 물러날 것"이라고 우회적으로 압박했습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해임과 함께 특검을 지시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사퇴 불가피론은 새누리당에서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비박계인 나경원 의원과 정병국 의원은 "대통령에게 부담이 된다"며 우 수석이 사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친박계 중진인 정우택 의원마저도 "스스로 현명한 선택을 해야할 게 아닌가 생각한다"며 "민정수석이기 때문에 더 문제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야3당은 우 수석 사건을 계기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신설을 함께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독립된 기구가 전직 대통령과 국회의원, 청와대 고위층과 판·검사 등의 비리를 수사하고, 특히 국회가 의뢰할 때도 수사에 착수한다는 게 핵심 내용입니다.

권력형 비리에 대해 국회가 중대한 견제 수단을 쥐게 되는 겁니다.

여당은 반대 입장이 우세하지만 야권이 다음달 국회 통과를 목표로 잡았고, 여당 일부 당권 주자들도 공수처 신설에 찬성하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