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민구 "사드 때문에 전쟁 가능성 언급은 지나친 염려"

입력 2016-07-11 16:29

"중·러, 사드 때문에 '대북제재' 입장 바꾸지 않을 것"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중·러, 사드 때문에 '대북제재' 입장 바꾸지 않을 것"

한민구 "사드 때문에 전쟁 가능성 언급은 지나친 염려"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11일 정부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와 관련, 일각에서 '한반도 신냉전'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는 데 대해 "사드라는 자위적 방어조치 하나로 북·중·러와 한·미·일 간 냉전구도의 회귀나 전쟁 발발 가능성을 언급하는 것은 상황을 너무 지나치게 걱정하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한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국방위원회에 출석, 김동철 국민의당 의원이 "사드 배치 이후 한·미·일과 북·중·러가 군비 증강을 통해 군사적 긴장을 강화할 것"이라고 지적하자 이같이 반박했다.

한 장관은 "중국과 러시아의 도움 없이 북한에 대한 압박과 제재가 성공할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는 "대북제재와 압박에 중러의 참여가 필요한 것은 당연하다"며 "중·러 양국이 대북제재와 압박에 일정 부분 밝힌 입장이 있기 때문에 사드 배치 하나로 그 입장을 바꾸지는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에 김 의원은 "만약 전쟁이라도 발발한다면 그 전장은 우리 한반도가 될 것이고 5,000만 국민에게 어마어마한 대재앙이 될 거다. 이 점을 생각하고 사드 배치를 결정한 것인지 심히 우려스럽다"며 "박근혜정부가 밀실에서 독단적으로 한 이 결정을 유예해야 하고, 만약 하려면 충분한 국민적인 논의를 통해 시간을 가지고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한 장관은 "우리가 국민에게 더 많은 동의를 얻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