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30년 넘은 화력발전소 폐지한다지만…'10년 연장' 논란

입력 2016-07-07 08:5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수도권으로까지 온다는 석탄 화력발전소발 미세먼지 실태, 저희가 집중 보도해드린 바 있습니다. 현재 20기의 석탄화력발전소를 짓고 있는 정부가 30년이 넘은 화력발전소 10기를 폐지하겠다고 밝혔는데요. 하지만 그 기간이 단계적으로 2025년까지, 그러니까 10년 뒤쯤까지입니다.

박영우 기자입니다.

[기자]

국내에 가동 중인 석탄화력발전소는 모두 53기.

정부는 이 중 30년 이상 된 발전소 10기를 10년 후인 2025년까지 단계적으로 폐지하기로 했습니다.

충남 보령과 서천, 여수와 고성, 강릉에 위치한 노후 석탄발전소들입니다.

20년 이상 된 8기는 환경설비를 강화해 오염물질 배출을 줄일 계획입니다.

또 현재 짓고 있는 20기에는 더 엄격한 환경 기준을 적용하고, 그 이후에는 더 이상 석탄화력발전소를 짓지 않겠다는 방침입니다.

정부는 이같은 석탄화력발전 대책에 2030년까지 모두 10조 원을 투자합니다.

이를 통해 지난해 대비 미세먼지는 24%, 질소산화물은 57%를 줄일 수 있다는 게 정부의 기대입니다.

한편, 안희정 충남지사는 "30년 넘은 노후 석탄화력발전소의 전면 폐지"를 주장했습니다.

또 "모든 석탄화력발전소에 미세먼지 저감장치를 설치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충청남도에는 현재 26기의 석탄화력발전소가 가동 중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