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당, 더민주 '서영교 논란'에 화력 집중

입력 2016-06-28 10:14

"서영교 논란, 윤리위 회부해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서영교 논란, 윤리위 회부해야"

여당, 더민주 '서영교 논란'에 화력 집중


새누리당이 28일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가족 보좌진 채용 논란에 화력을 집중하고 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책회의를 통해 "불체포특권과 면책특권 재조정, 보좌관 친인척 채용금지와 같은 것을 정치발전특위에서 다루겠다"며 "의원들이 관행으로 당연시한 것을 청년들은 불공정행위라 분노한다"고 더민주 서영교 논란을 정조준했다.

그는 "국회의원이 당연히 누린 처우와 대우 가운데 어떤 것을 내려놔야할지 국민 시선에서 생각해보겠다"며 "정쟁의 장이 돼왔던, 비판 받았던 대정부질문 운영개선 대책과 광범위한 국회 운영 개선대책도 정치발전특위에서 논의돼야 할 과제"라고 말했다.

환경노동위원회 여당 간사를 맡은 하태경 의원은 "지금 서영교 의원의 가족채용 족벌 정치로 인해 온 국민의 뜨거운 질타를 받고 있다"며 "그 배경에는 청년들이 헬조선이라고 우리나라를 인식하고 있는 그 문제점이 압축적으로 드러나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리위원회 여당 간사인 김기선 의원은 "서영교 의원의 친인척 가족채용 문제가 국민들 사이에 가장 큰 화제, 이슈거리가 되고 있다"며 "대상이 주로 딸과 오빠, 그리고 보좌관에 의한 상식을 넘는 후원금 납부 이런 것들이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서 의원은 특히 각종 언론 매체를 통해 자주 국민 앞에 나서면서 어려운 사람들 입장, 힘들고 고달프게 사는 청년 입장 이런 사람들의 여러 부당하고 불공정한 부분을 폭로하며 정의를 얘기하고 공정을 얘기했던 대표적인 의원 중 하나"라고 주장했다.

그는 "그렇기 때문에 더욱 더 국민들이 이번 20대 국회의원들에 대한 실망, 분노, 또 심지어 국회의원들이 조롱과 희화의 대상이 되고 있다"며 "법 저촉 여부를 떠나서 국회의원으로서 품위와 윤리 부분에 있어 국회 차원에서 다뤄야 한다고 생각한다. 윤리특위에서 서영교 문제가 다뤄질 수 있게 추진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제안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