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전경련 송금 이유는?…어버이연합 돈줄 배후 밝힐까

입력 2016-06-24 21:20 수정 2016-06-24 21:3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버이연합 취재를 담당한 기자와 한 걸음 더 들어가 보겠습니다.

백종훈 기자, 자 조사가 계속 진행 중인데, 왜 어버이연합에 전경련이 돈을 줬느냐, 이 부분이 먼저 규명이 돼야겠죠.

[기자]

네, 전경련이 왜 많은 돈을 어버이연합에 줬느냐가 가장 중요할 텐데요. 추 사무총장은 노인들의 급식에 썼다, 이렇게 말하고 있지만 증빙 자료는 없습니다.

이 대목은 검찰이 의지만 있다면 앞으로 얼마든지 추 총장을 압박해서 실제 지원 이유가 무엇이냐 밝혀낼 것으로 보이는데, 이 대목이 해결돼야 수사가 나아갈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백종훈 기자가 추 총장을 압박할 수 있다고 했는데 사실 거래 성격도 성격이지만, 거래에 상당히 불법요인을 안고 있지 않습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애초에 추선희 사무총장이 한 종교재단 명의의 차명계좌로 지원을 돈을 받았단 말이죠. 그래서 금융실명법을 위반 소지가 있고요, 또 전경련도 이 많은 돈이 결국은 어버이연합으로 들어간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면 금융실명법 위반 소지가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저희가 발견한 계좌를 보면 작년 5월에 폐쇄된 것으로 나오는데요, 작년 5월 이후에도 어버이연합이 활발하게 활동했던 만큼 그 이후 자금지원 여부도 수사 대상입니다.

[앵커]

전경련이 왜 돈을 줬느냐하고도 맞물려 있을 텐데요. 이른바 관제 데모의 뒤에 누가 있는 거냐. 이 부분도 역시 수사에서 밝혀져야 할 부분이죠?

[기자]

그렇습니다. 추선희 사무총장은 지난 4월, 사태가 불거진 이후 바로 이 자리죠,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청와대와 집회 개최에 대해서 협의했다"고 시인한 바 있습니다.

결국 청와대 등, 정권 핵심부와 교감을 했느냐, 다른 지원은 없었는지 밝히는 게 수사의 핵심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앵커]

현재까지 제기된 의혹, 결국 어버이연합과 전경련 그리고 또 하나의 배후 권력기관, 이런 삼각 구도에서 그 연결고리 역할을 누가 했느냐도 굉장히 중요하겠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추선희 사무총장이 어버이연합을 실질적으로 이끌기 전, 어버이연합이 생긴 2006년 때에는 어버이연합이 이렇게 소위 '강경 우파', '아스팔트 우파'는 아니었습니다.

하지만 추 총장이 사실상 이 단체를 이끌면서 친정부 성향이 두드러지게 됐는데요.

추선희 사무총장은 청와대 허현준 행정관과 만나 위안부 한·일 합의 때 맞불집회 개최를 상의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습니다.

또 저희와 최근 인터뷰에서 그 자리에서 "전경련 자금을 받게 된 것은 한 원로 인사의 도움을 받았다"고 말했는데요, 이 원로의 실체가 검찰 수사로 드러날지도 주목됩니다.

[앵커]

그 연결고리가 굉장히 중요한 건데요. 연결고리를 밝혀내기 위해서는 수사가 좀 빨리 다각도로 수사가 이뤄졌어야 했는데 늦은 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요. 현재 수사 선상에 오른 사람들은 어떤 사람들입니까.

[기자]

아까 말씀드렸던, 추 총장 본인이 여러차례 언급한 청와대 행정관, 허현준 청와대행정관이 꼽히고 있고요. 자금을 지원해준 전경련의 최고 책임자인 이승철 부회장과 자금집행 관련 간부들이 조사가 필요하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현재도 조사 중이죠? (네 . 그렇습니다) 지금까지 백종훈 기자였습니다. 수고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