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폭스바겐 첫 임원 소환…시험성적서 추가 조작 정황도

입력 2016-06-14 08: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배출가스 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임원이 처음으로 검찰에 소환됐습니다. 차량을 수입할 때 필요한 시험성적서 54건을 조작한 정황이 추가로 포착됐습니다.

김상진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13일) 검찰은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인증담당 윤모 이사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윤씨가 미인증 차량을 수입하고, 시험성적서를 조작한 데 깊숙이 개입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때문에 조사 과정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바뀔 수 있습니다.

검찰은 2013년, 폭스바겐이 과징금을 줄이기 위해 미인증 부품을 쓴 차량을 환경부에 축소 신고한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이 탓에 환경부는 10억원의 과징금만 부과했습니다.

검찰은 또 폭스바겐이 차량 수입에 필요한 시험성적서 54건을 조작한 정황도 잡았습니다.

아우디 A4 등 20개 차종의 연비 시험성적서, 또 다른 차량들의 배출가스와 소음 시험성적서 등이 허위로 작성돼 보고됐다는 겁니다.

검찰은 앞서 37건의 시험성적서 조작을 포착해 수사 중입니다.

폭스바겐 측은 본사에 시험성적서를 요청했으나 보내주지 않아 조작할 수밖에 없었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