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검찰, '롯데그룹 비자금' 군 장성 로비 정황 포착

입력 2016-06-10 19:56 수정 2016-06-13 16:2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 수사는 롯데 오너 일가의 비자금 조성 의혹 그리고 제 2롯데월드 인·허가를 둘러싼 로비 의혹이 주대상인데요. 실제로 롯데 측이 군 장성에게 금품 로비를 한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이서준 기자가 단독보도합니다.

[기자]

검찰 롯데수사팀엔 방산비리를 수사하는 방위사업수사부가 포함돼 있습니다.

제2롯데월드 인·허가 로비 의혹을 집중 수사하기 위해서입니다.

수사팀은 롯데그룹 관련 계좌내역과 자금 흐름을 수개월 동안 분석하는 과정에서 롯데그룹의 비자금이 일부 군 장성들에게 전달된 정황을 잡았습니다.

검찰은 특히 지난해 검찰 수사를 받았던 항공기 부품 수입업체가 중간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롯데그룹은 제2롯데월드와 관련해 성남 서울공항 활주로 각도를 변경하는 공사 과정에서 이 회사와 수십억 원의 용역 계약을 맺었습니다.

롯데 측에서 나온 일부 자금이 납품과 상관없이 쓰인 정황을 잡은 겁니다.

검찰은 이 돈이 활주로 변경 공사 과정에 로비 명목으로 쓰였다는 정황과 돈 흐름을 쫓고 있습니다.

로비 대상이 된 것으로 알려진 군장성에 대한 소환 조사도 이어질 수밖에 없어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