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디젤게이트' 폭스바겐 소유주들, '환불명령' 요구키로

입력 2016-06-08 14:5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디젤게이트' 폭스바겐 소유주들, '환불명령' 요구키로


폭스바겐 디젤 배출가스 조작 파문과 관련된 국내 피해자들이 환경부에 환불 명령을 요구하기로 했다.

8일 디젤 배기가스 파문과 관련해 폭스바겐·아우디를 상대로 국내 소송을 진행 중인 소비자 4400여명은 오는 9일 환경부에 배출가스 조작 차량에 대해 환불 명령을 내릴 것을 요구하는 청원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소송을 담당하고 있는 법무법인 바른의 하종선 변호사는 "환경부에 배출가스 조작 차량에 대한 리콜 협의를 중단하고 환불 명령을 내릴 것을 요구하는 청원서를 제출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소유주들의 환불 명령 요구는 폭스바겐의 리콜 계획이 계속 미뤄지는 데 따른 것이다.

앞서 환경부는 폭스바겐의 15개 차종 12만5522대에 대해 주행 중 배출가스 저감장치가 꺼지도록 임의설정된 사실을 적발하고 리콜계획서를 제출하도록 명령했지만, 폭스바겐이 제출한 리콜계획서는 3번째 퇴짜를 맞은 상황이다.

아울러 바른은 폭스바겐 소유주 50여명과 환경부가 조작이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힌 폭스바겐 유로6 차량에 대한 재검사를 촉구하는 청원서도 같은 날 제출할 계획이다.

하 변호사는 "환경부가 조작이 확인되지 않았다고 발표한 EA288 신형엔진 차량에 대해 재검사를 촉구하도록 청원서를 제출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