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섬마을 치안 사각…"신안경찰서 신설해 주세요"

입력 2016-06-08 15:03

전남 시·군 중 유일하게 경찰서 없어…10년째 제자리 걸음
이명수 위원장 "도서관리 특성상 시급…與 차원 추진 건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전남 시·군 중 유일하게 경찰서 없어…10년째 제자리 걸음
이명수 위원장 "도서관리 특성상 시급…與 차원 추진 건의"

'염전 노예', '여교사 성폭행' 등 전남 신안군에서 인권유린 사건 등이 이어지면서 치안강화를 위한 신안경찰서 신설 필요성이 또 다시 제기되고 있다.

육지와 바다 면적을 합치면 서울시의 22배에 달하는 면적이지만 신안군에 경찰서가 없기 때문이다.

8일 신안군에 따르면 지난 2012년 염전노예 파문 이후 급물살을 타던 신안경찰서 신설이 정부 예산이 반영되지 않으면서 제자리 걸음을 면치 못하고 있다.

신안군의 육지면적은 655㎢, 인구는 4만4700여명이지만 전남 22개 시·군 중 유일하게 자체 경찰서가 없다.

진도와 함평, 강진, 장흥, 구례, 곡성 등 보다도 면적이 넓고 인구도 많지만 경찰서 신설은 지지부진하다.

신안군은 목포경찰서 관할로 현재 도초·흑산·하의 등 15개 파출소와 22개 치안센터에 모두 90여명의 경찰관이 근무하고 있다.

일부 섬에는 1~2명이 근무하는 치안센터가 지역을 전담하는 매우 열악한 상황이다.

이로인해 대형·강력 범죄 등이 발생했을 경우 신속한 대응에도 어려움이 많다.

신안군은 지난 2007년 '신안경찰서 유치위원회'를 결성해 신안경찰서 신설을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있다.

신안경찰서 신설은 지난 2012년 염전노예 파문 이후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가시화됐으나 기획재정부에서 예산이 반영되지 않으면서 10년째 원점에서 맴돌고 있다.

신안군 관계자는 "섬으로 형성돼 있는 신안군에 경찰서가 없어 군민들과 관광객 등의 치안에 어려움이 많다"면서 "CC-TV 설치 등 즉흥적 대처보다는 경찰서 신설 등 치안 강화를 위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또 신안군 사회단체도 이날 성명을 내고 "치안수요가 많아 신안경찰서 신설을 수년간 요구해 왔으나 예산논리로 계속 묵살돼 왔다"면서 "범죄의 사전 예방은 물론 군민과 신안을 찾는 관광객을 안전하게 보호해 줄 신안경찰서 신설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여교사 성폭행' 현장점검을 위해 전남도교육청을 방문한 새누리당 정책위 민생혁신특별위원회 이명수 위원장은 신안경찰서 신설과 관련, "양적인 문제가 아닌 치안수요의 질적 문제로 볼때 도서관리 특성상 적극적인 수용이 필요하다"면서 "새누리당 차원에서 추진될 수 있도록 건의하고 촉구하겠다"고 밝혔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