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더민주, 가계부채 TF 출범…'민생 4대 TF' 전원 가동

입력 2016-06-02 11:2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더민주, 가계부채 TF 출범…'민생 4대 TF' 전원 가동


더불어민주당은 2일 가계부채 TF(태스크포스)를 발족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이로써 당선자 워크숍에서 꾸리기로 결정한 청년일자리·사교육비 절감·서민주거 등 '민생부문 4대 태스크포스(TF)'가 전원 가동하게 됐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날 가계부채 TF 첫 회의에 참석해 "이미 가계부채에 대해서는 당선인들의 세비를 걷어 2,525명의 악성 부채를 탕감하면서 가시적인 성과를 먼저 내놨다"면서도, "부채를 지고 사는 것은 커다란 돌덩이를 머리에 이고 사는 것과 같다. 빚 갚을 생각에 잠도 못이루고, 심지어 주민등록까지 말소돼 정상적인 국민권을 행사할 수 없는 국민들의 처지를 해결하지 않고 과연 민생을 얘기할 수 있을지 반성한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어려운 처지에 있는 국민을 돕는 것이 정치인들의 의무"라며 "가계부채 TF에서 빚에 허덕이는 국민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만들어 줄 수 있는 지혜를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단장인 김영주 의원은 "가계부채 부담으로 소비가 위축됐고, 소비 악화가 생산 감소로 이어져 성장률도 정체시키고 있다"며 "원내 제1당인 더민주는 박근혜정부의 가계부채 관리 실패를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김 단장은 이어 "박근혜정부는 더이상 가계부채에 대해 관리 가능한 수준이라는 말을 하지 말라"며 "가계부채 관리 실패를 인정하고 야당과 함께 근본적인 가계부채 문제 해결에 나서는 동시에, 서민의 부실채권 해결을 위한 야당의 정책 제안을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TF 고문으로 나선 정세균 의원은 "빚없는 사회를 만들기는 어렵지만 우리가 지향해야 할 목표"라며 "공약 이행에 대한 로드맵을 가지고 구체화하고 실질적으로 제도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병석 의원 또한 "제가 대표발의해 죽은채권부활금지법, 채권추심 공정에 대한 법을 개정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가계부채 TF는 단장에 김영주 의원을, 간사에 강병원 의원을 임명하고 중진인 정세균·박병석 의원을 고문으로 선임했다. 이밖에도 전해철·서영교·최명길·김종민·정재호·박용진·전재수·김병관·박주민·기동민·제윤경 의원이 위원으로 활동한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