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쪼그라든 소득' 술·담배 소비만 늘었다…악순환 계속

입력 2016-05-27 20:38 수정 2016-05-27 21: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경기 안좋다는 얘기 요즘 워낙 자주 나오는데요, 지난 반년간 각 가정의 실질 소득이 지난해보다 오히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정부는 그동안 소비진작책을 여러가지로 쏟아냈는데요, 과연 효과가 있었느냐 의문이 제기됩니다.

이새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노흥섭/시장 상인 : 구경만 하고 가. 물어보지도 않고. 물건은 나가지 않고 물러지지 죽겠습니다.]

[김소연/서울 망원동 : 월급이 못 따라가요 물가를. 살기 너무 힘들고 (돈을) 안 쓰게 돼요.]

지난 1분기 가계의 월평균 소득은 455만5000원으로, 1년 전보다 0.8% 늘었습니다.

하지만 물가가 더 오르는 바람에 실질소득은 오히려 뒷걸음질 쳤습니다.

사람들은 지갑을 닫았습니다.

이 기간 가계 지출은 1년 전보다 0.5% 늘었지만, 실질적으로는 역시 마이너스입니다.

특히 가처분 소득에서 소비가 차지하는 비중은 1분기 기준으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정부의 각종 소비 진작책이 무색해진 겁니다.

그 와중에도 값은 올랐지만 쉽게 끊기 어려운 담배와 술 소비는 각각 30%, 8% 증가했습니다.

또 월세가 많아지면서 주거 비용도 늘었습니다.

국내 기업들의 지난해 매출액은 제조업을 중심으로 2년째 줄었습니다.

기업들이 경영난에 일자리를 줄이고, 소득과 소비가 차례로 위축되는 악순환을 끊을 정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