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전경련-어버이연합 고리는 국정원?…배후설 제기

입력 2016-05-04 08:4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전경련 게이트'가 불거진지 보름이 지났습니다. 전경련이 5억 원이 넘는 돈을 어버이연합 차명계좌에 송금했고, 그 돈은 친정부 집회에 사용됐다, 그렇다면 이것을 기획한 이는 누구일까요. 어제(3일) 야당 조사팀이 국정원 배후설을 구체적으로 제기했습니다. 2013년 청와대에 근무했던 국정원 간부가 기획자로 지목되고 있습니다.

강신후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2011년 6월. 전국대학생연합 등 대학생 단체와 각계 시민단체들의 반값등록금 촛불집회와 대규모 시위가 이어졌습니다.

바로 이 때 작성된 것으로 보이는 '좌파의 등록금 주장 허구성 차단' 문건입니다.

등록금 인상을 정부 책임으로 부각하기 위해 좌파가 혈안이 돼 있다고 나와 있습니다.

그런데 이때 어버이연합 등 자칭 보수단체들이 이 문건과 같은 내용을 내걸고, 반값등록금 집회에 대한 맞불집회를 집중적으로 개최합니다.

[이규일 수석지부장/어버이연합 : 반값등록금을 외치는 학생들에게 한 마디 하고자 한다. 너희들이 지금까지 공부하고 이 자리에 비싼 등록금 시위를 할 수 있는 것은 꽃다운 목숨으로 자유대한민국을 지켜낸 (우리의 희생이…)]

해당 문건의 책임 팀장으로 나와 있는 국정원 모 간부는 2013년 박근혜정부 출범과 함께 청와대 민정수석실로 파견됐습니다.

그해 5월 '박원순 시장 제압 문건' 논란이 불거지면서, 국정원으로 복귀했습니다.

야당은 이같은 내용을 근거로 국정원 배후설을 제기했습니다.

[진선미 의원/더불어민주당 : 어버이연합 등을 동원해서 서울시장 규탄 집회를 하라는 부서의 팀장이 그 후에 청와대에 근무하고 있었다라는 사실은 무엇을 뜻할까요?]

이에 대해 국정원은 해당 문건은 검찰 수사에서 국정원이 작성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며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