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자금 지원·친정부 집회' 뒤엔?…국정조사 요구 확산

입력 2016-04-29 08:1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해명해야할 내용들이 쌓이고 있는 상황에서 전경련의 입장은 여전히 나오고 있지 않고 있고요. 그러는 사이 청와대가 배후에 있다, 국정원이 개입했다, 의혹들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습니다. 철저한 진상조사를 해야한다는 목소리도 거세지고 있습니다.

강버들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이 보고 있다! 철저한 국정조사 실시하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과 참여연대 등 18개 시민단체가 '전경련-어버이연합 게이트'에 대한 국회의 진상조사를 요구했습니다.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이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청와대와 협의가 있었다'고 인정하는 등, 단체 활동에 정부가 개입했다는 의혹이 짙어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염형철 사무총장/환경운동연합 : 정부기관, 그 중에서도 청와대, 국정원 등에 의해 매수되고 조종되고 있다는 게 드러난 지금의 사태는 결단코 가볍게 볼 일이 아닙니다.]

돈을 보낸 사실이 드러났는데도 열흘째 아무런 해명이 없는 전국경제인연합회를 해체하라는 주장도 이어졌습니다.

국회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이 언론사 편집·보도국장을 만나 '청와대가 지시한 게 아니라는 보고를 받았다'고 밝힌 것을 놓고 논란이 일었습니다.

[전해철 의원/더불어민주당 : 저희들이 우려하는 것은 이와 같이 박근혜 대통령이 가이드라인을 제시해서 수사가 축소됐다는 것을 몇 년간 계속 이야기한 게 있어요.]

국회가 철저한 검찰 수사를 요구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오늘(29일) 오전 '어버이연합 게이트 진상규명 TF' 첫 회의를 엽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