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주요 이슈 있을 때마다…국정원, 보수단체 '관리' 정황

입력 2016-04-26 20:4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버이연합과 관련된 의혹이 계속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국가정보원이 체계적으로 보수단체들을 관리한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전경련이 어버이연합 차명계좌로 자금을 지원한 것처럼 국정원의 보수단체 지원도 은밀하게 이뤄졌습니다.

김지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2011년 8월 한 일간지에 실린 광고입니다.

무상급식에 반대하는 내용입니다. 한 보수단체 명의였습니다.

그런데, 이 광고 집행을 국정원 심리전단 소속 직원 박모씨가 지시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대선개입 의혹 파기환송심에서 나온 검찰의 설명입니다.

박씨가 이렇게 기사나 광고를 싣도록 지원하거나 시위를 지시한 보수단체는 청년단체부터 학부모 모임까지 7개나 됩니다.

전경련이 어버이연합 차명계좌에 자금을 보낸 것처럼 국정원이 물밑에서 보수단체를 지원한 겁니다.

국정원이 무상급식이나 대북지원 등 굵직한 현안이 있을 때마다, 시위를 지시한 뒤 광고나 기사를 내도록 하고 이 내용을 댓글로 전파하며 조직적으로 움직였다고 검찰은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당시 국정원 댓글 특별수사팀 관계자는 댓글 수사과정에서 나온 정황이 이 정도였다며 더 많은 사례가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