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뒷돈 뒤 '보이지 않는 손'?…전경련, 왜 거액 지원했나

입력 2016-04-25 20:2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아무리봐도 전경련과 어버이연합의 3년간 5억원이 넘는 거래. 상식적으로는 이해하기 어려운 수상한 거래입니다. 특히나 돈이 들어갈때마다 어버이연합은 이른바 '관제데모'에 나섰던 셈인데요. 과연 전경련이 왜 거액을 지원했을까. 의혹은 커지고 있습니다.

강버들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2013년 공개된 '박원순 제압 문건'의 일부입니다.

박원순 서울 시장을 압박하는 방법의 하나로 '집회와 항의방문을 하도록 어버이연합 등을 독려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이 문건의 작성자로 국정원이 지목됐습니다.

[진선미 의원/더불어민주당 (2013년 5월) : 소위 건전단체를 통해 감사 청구하고 규탄 시위를 벌이며 문제점을 언론에 사설 칼럼 통해 쟁점화하도록 하는 방안 제시….]

친정부 집회를 연 건 어버이연합과 같은 자칭 보수단체이지만, 이를 돕거나 기획한 건 정부라는 주장이었습니다.

어버이연합과 정부 기관의 긴밀한 관계는 2015년 7월 유우성 씨 간첩 혐의 관련 재판 과정에서도 나타났습니다.

중국에서 유 씨 활동 관련 자료를 수집한 탈북자 김모 씨가 '어버이연합을 통해 자료를 국정원에 전달했다'고 증언한 것입니다.

당시 자료 수집을 위한 출장비도 어버이연합이 댔던 것으로 확인된 바 있습니다.

국정원이 할 일을 어버이연합이 대신 한겁니다.

친정부 혹은 새누리당 특정 계파를 위한 집회를 이어간 것 역시 여러차례 확인됐습니다.

민생법안이 이슈가 되던 때는 정부와 전경련의 입장을 대변하고, 여당 내 갈등이 불거지자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 등 이른바 비박계를 비난하는 집회를 열었습니다.

이런 일이 수년간 반복되면서 전경련과 어버이연합의 거래 이면에 정부기관이 있는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전경련이 왜 어버이연합에 수억원을 몇년째 보낸건지, 해명이 더욱 필요해보이는 이유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