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어버이연합 "청와대와 집회 협의"…증폭되는 의혹들

입력 2016-04-23 21:03 수정 2016-04-23 21:1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전경련이 어버이연합 차명계좌로 억대의 돈을 지원했다는 의혹은 결국 사실로 확인이 됐는데 그런데도 전경련은 여전히 확인해줄 수 없다고만 하고 있습니다. 또 청와대와 어버이연합측이 집회 개최 문제를 놓고 협의했다는 진술도 나와서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박창규 기자입니다.

[기자]

한일 위안부 합의 직후인 올 1월6일, 피해자 할머니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가 일본 대사관 앞에서 수요 집회를 열었습니다.

한일합의의 대한 정부 책임론이 불거질 때 였습니다.

그런데 이날 어버이연합이 현장에 등장해 한일합의를 굴욕적이라고 표현한 정대협은 종북세력이라고 비난했습니다.

[김미화 대표/탈북어버이연합 : 박근혜 정부가 잘못한 것처럼 여론을 호도하는 정대협은 대한민국을 전복하고 북한을 찬양하는 세력이 차지하고….]

그런데 이보다 앞서 청와대 관계자가 어버이연합에게 집회를 열어달라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는 의혹이 최근 불거졌습니다.

이에 대해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은 어제(22일) 뉴스룸에 나와 해명했는데, 사실상 당시 집회를 청와대와 조율한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추선희/어버이연합 사무총장 : 지시가 아닙니다. 우리는 협의를 했고 (청와대 행정관이) 아는 사람이니까. 수요집회 때 나가서 우리가 (집회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전경련이 어버이연합의 차명계좌를 통해 억대 돈을 지원했다는 의혹에 대해, 추 사무총장은 무료급식 등에 사용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추 사무총장은 영수증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지만,

[추선희 사무총장/어버이연합 : (사본 있습니까) 사본…아마 찾아보면 있을 겁니다.]

여전히 그 내용을 공개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