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끊이지 않는 증언…배후설 논란에 청와대 "사실 아냐"

입력 2016-04-21 20: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자칭 보수단체들, 또 일부 탈북자 단체와 관련해서는 이처럼 의혹이 계속해서 불거지고 있습니다. 또 다른 의문점은 이들 단체의 뒤에 청와대와 정부가 있다는 주장입니다. 여기에 대해 오늘(21일) 청와대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을 했지요. 이 문제는 저희들도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는데… 그런데 저희 취재팀이 지난 3주 동안 취재를 하는 과정에서도 어버이연합과 탈북자연대 측 관계자들은 수시로 이런 얘기를 해왔습니다.

최수연 기자입니다.

[기자]

추선희 사무총장 등 어버이연합 운영진은 배후에는 청와대가 있다는 점을 회원들에게 수시로 강조했다는 증언이 끊이지 않습니다.

[김용화 회장/탈북난민인권연합 :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이) 항상 뒤에는 BH(청와대)가 있고 청와대에서 우리를 봐주고, 걱정하지 말라고.]

[탈북단체 회원 : 회의하다가 도중에 전화오면 BH에서 전화왔다고 그런 말 많이 하더라고요.]

청와대 관계자가 어버이연합 운영진에 식사를 제공했다는 주장도 나옵니다.

[탈북모임 관계자 : 어버이연합에 와서 그 사람(청와대 관계자)이 우리랑 같이 식사했다.]

실제로 김 회장과 탈북모임 관계자는 지난해 1월, 청와대에 들어가 국민소통비서관실 허모 행정관을 만났다며 명함을 내밀기도 했습니다.

[탈북모임 관계자 : (청와대에서도) 마지막엔 추선희를 다 옹호해주더라.]

허 행정관은 '뉴라이트 운동'출신 인사로, 보수 진영에서 북한 인권운동을 해왔습니다.

[보수단체 관계자 : (허 행정관) 오랫동안 북한 민주화 관련해서 활동했고 탈북자들 잘 알고 친하지. 불러서 밥도 사고.]

국민소통비서관실 행정관이 시민단체 관계자를 만나는 건 어느 정부에서나 일상적인 일이라는 얘기입니다.

청와대는 이같은 의혹 제기에 대해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짤막하게 부인했습니다.

정치권과 시민단체들은 청와대와 정부 배후설의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서라도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