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 자금지원 의혹 국정조사해야"

입력 2016-04-21 17: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민주주의광주행동은 21일 국정조사를 통해 어버이연합을 비롯한 보수단체에 대한 불법 자금 지원 의혹의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단체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들이 일당을 주며 탈북자를 동원하고, 그 자금이 전국경제인연합회와 재향경우회에서 흘러나온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회적 이슈 때마다 박근혜 정부의 입장을 대놓고 지지하며 극단적인 주장을 해온 보수단체인 어버이연합은 그 배후에 권력기관이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혹이 계속돼 왔다"고 설명했다.

또 "퇴직 경찰관 단체인 재향경우회는 국민의 혈세를 지원받은 관변 단체로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함에도 어버이연합과 집회를 공동주최하고 있다"며 "친 정부적인 활동을 하면서 탈북자들에 일당을 지원하며 전경련과 함께 보수단체의 돈줄이 됐다"고 비판했다.

단체는 "재벌들의 이익 단체인 전경련은 어르신과 탈북자들을 푼돈으로 희롱하며 정치 개입을 시도하고 있다"며 "불법적인 지원에 대한 압수수색과 같은 기본적인 수사조차 시작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어버이연합 관계자는 청와대 행정관의 집회 개최 지시를 받았다고 밝히고 있다"면서 "이는 어버이연합의 탈북단체들을 동원한 관제 데모와 자금지원 배후가 권력기관임을 시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권력 기관이 보수단체를 허수아비로 세워 여론을 조작하고자 개입한 게 사실이라면 민주주의 근간을 흔드는 중대한 범죄 행위로,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책임을 져야 한다"며 "진상규명이 필요함에도 수사기관에서 나서지 않는 이유가 결국 배후를 알고 있기 때문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국회는 즉각적인 국정조사를 통해 어버이연합을 비롯한 보수단체에 대한 불법적인 자금지원과 그 배후를 밝혀야 한다"며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하라"고 요구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