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노총, 단계적 총파업 돌입…박 대통령 "강경 대응"

입력 2016-01-26 08:1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노동시장 개편과 관련해 정부가 일반해고와 취업규칙 변경, 양대지침을 강행했다며 민주노총이 단계적 총파업에 들어간 가운데, 박근혜 대통령이 이에 대한 정면 돌파 방침을 밝혔습니다.

조민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정부 행정 지침에 맞선 노동계 투쟁에 대한 강경 대응 방침을 밝혔습니다.

[박근혜 대통령 : 선동적인 방법은 결코 국가적으로나 개인적으로나 도움이 될 게 없습니다. 불법 집회와 선동에 대해선 강력하게 책임을 물어야 할 것입니다.]

대규모 집회 등 총파업을 예고한 노동계를 향해 집단 이기주의와 집회 문화에서 탈피해야 한다고도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그러면서 정부의 양대지침 발표는 불필요한 논란을 해소하고, 노사가 충분히 알 수 있게 홍보를 해주는 게 옳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고용노동부는 이기권 장관 주재로 전국 기관장회의를 열고 지침 전달과 협조 구하기에 나섰습니다.

노동계는 정부가 노동자들을 대상으로 전면전을 공식화한 것으로 받아들이고 대응방안 마련에 들어갔습니다.

민주노총은 전국 지역 단위로 파업에 돌입했고, 오는 30일 서울에서 열리는 대규모 집회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한국노총도 정부가 양대지침을 일방적으로 공개하고 확정 발표했다며, 오는 29일 결의대회 등을 통해 4월 총선 심판에 나서겠다고 반발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