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새누리 친이계 잇단 총선 출사표…MB도 첫 공개특강

입력 2016-01-22 20:24 수정 2016-01-22 20:3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러한 가운데 새누리당에선 이명박 전 대통령의 측근이지요. 이른바 친이계 인사들이 줄줄이 총선 출마 의사를 밝히고 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오늘(22일) 퇴임 이후에 첫 공개 특강을 했는데요. 여러 가지 정치적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최종혁 기자입니다.

[기자]

친이명박계 인사들이 잇따라 총선 도전을 선언하고 나섰습니다.

수도권에서는 진수희 전 보건복지부 장관과 이동관 전 홍보수석, 김효재 전 정무수석 등이 시동을 걸었습니다.

영남에서는 김두우 전 홍보수석과 이방호 전 의원, 안경률 전 의원 등이 당내 경선에 뛰어들었습니다.

이러한 가운데 이명박 전 대통령이 오늘 경주에서 퇴임 후 처음으로 국내 특강에 나섰습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신앙과 관련된 강의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지난 연말 송년 모임에서 이 전 대통령은 "내년 모임에는 더 많은 당선자가 나와 만나자"고 말해, 친이계에 힘을 싣는 듯한 말을 하기도 했습니다.

이 때문에 정치권 안팎에선 오늘 특강을 그 연장선에서 보는 시각도 있습니다.

특히 검찰이 최근 이명박 정부 고위직 인사들에 대해 계좌추적을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친이계들이 내부 결속 다지기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도 있습니다.

당내 경선을 앞두고 친박계와의 경쟁이 불가피한 만큼 본격적인 힘겨루기가 시작될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