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친박계도 '서명운동' 동참…새누리당 내부서도 이견

입력 2016-01-22 08: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입법촉구 서명운동을 둘러싸고 논란이 증폭되고 있습니다. 새누리당의 친박계 의원들을 중심으로 참여 움직임이 일면서 그럼 입법 주체인 의원들이 스스로 법안 처리를 촉구하는 것이냐 비난이 나오고 있습니다.

최종혁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 정무특보를 지낸 새누리당 윤상현 의원은 직접 서명에 참여했다고 밝혔습니다.

"국회가 경제회복의 장애물이 돼 버린 상황"이라며 "국민의 서명 운동을 지켜만 볼 수 없다"고 참여 이유를 제시했습니다.

같은 친박계 서상기 의원도 동참 의사를 밝혔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의 이른바 '서명정치'를 지원하기 위해 친박계가 움직이기 시작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옵니다.

같은 친박계 홍문종 의원은 직접 서명 대신 주변 사람들에게 동참을 호소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여당 내부에선 이를 놓고 이견도 표출되고 있습니다.

입법 주체인 의원들이 스스로 법안 처리를 촉구하는 건 사리에 맞지 않는다는 겁니다.

[원유철 원내대표/새누리당 : 제가 당사자인데 (서명)하는 게 안 맞다고 봅니다. 빨리 입법하는 게 돼야죠. 서명이 중요한 게 아니라.]

관련 학계에서도 경제계의 서명운동을 지지하는 의사 표시로 볼 수 있다는 평가와 대의민주주의 원칙에 어긋나는 처사라는 비판이 맞부딪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