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무성, 안대희 최고위원 지명…문대성은 인천 출마

입력 2016-01-22 08: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전략공천은 없다'라고 주장해 온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의아한 결정을 했습니다. 안대희 전 대법관을 지명직 최고위원에 임명하고,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문대성 의원을 인천에 출마시킨 건데요. 김 대표의 말과 행동이 모순이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허진 기자입니다.

[기자]

이른바 험지 재배치에 따라 부산 해운대에서 서울 마포갑으로 총선 출마 지역을 옮긴 안대희 전 대법관.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이런 안 전 대법관을 지명직 최고위원에 낙점했습니다.

공천 경쟁자인 강승규 전 의원은 즉각 반발했습니다.

[강승규 예비후보/새누리당 (서울 마포갑) : 경기에 출전한 선수를 심판위원 중 하나인 최고위원에 지명한 김무성 대표에게 심히 유감을 표명합니다.]

총선 후보자는 최고위원회의의 의결로 결정되기 때문에 안 전 대법관이 이 시점에 최고위원이 된 건 공정하지 않다는 겁니다.

[김무성 대표/새누리당 : (안대희 전 대법관이 유리하다는 시각이 있을 수밖에 없는 것 아닌가요?) 그건 대답하지 않겠습니다.]

이미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문대성 의원이 인천 남동갑에 출마하는 것도 논란입니다.

허남식 전 부산시장을 부산 사하갑에 공천하려고 현역인 문 의원을 인천으로 돌린 게 아니냐는 겁니다.

김무성 대표가 "전략공천은 없고, 100% 상향식 공천을 하겠다"고 강조하고 있지만 실제론 반대되는 사례가 쌓여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