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종걸 "선관위, 박 대통령 1000만 서명운동 조사해야"

입력 2016-01-21 09:4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종걸 "선관위, 박 대통령 1000만 서명운동 조사해야"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원내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이 쟁점법안 촉구 1000만 서명운동에 동참한 것과 관련, 21일 "사실상의 선거운동인만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즉각적인 조사에 들어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최근 박 대통령의 서명운동 참여가 세간의 관심이 되고 있는데, 그야말로 정당 이름이 담겨있지 않은 사실상의 투표용지라는 평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21세기판 우의마의(牛意馬意:소나 말도 이승만의 출마를 바라는 마음) 여론조작"이라며 "황교안 등 정부각료도 박 대통령의 서명에 다음날부터 동참했고, 일부 대기업은 소속회사 임직원뿐아니라 보험설계사 등에게까지 서명강요 갑질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일부 언론에 따르면 대한상공회의소가 청와대에 실적 보고를 한다고 한다"며 "서명강제할당 요구설까지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기업인수합병, 구조조정촉진법안 등으로 고용불안에 시달릴 직원에게 서명을 하라는 것은 외부강제가 아니면 설명되지 않는다"며 "서명퍼포먼스는 20대 총선 개입의 행태"라고 질타했다.

이 원내대표는 누리과정 예산문제로 인한 보육대란이 가시화되고 있는 것과 관련, "무상 보육에 대해서는 공약자인 박근혜 대통령이 책임져야 하며, 예비비로 우선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여당이 테러방지법 원안을 강행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는 "원안대로라면 국가정보원의 비대화로 전국민 감시통제체제가 완성될 것"이라며 "국민안전처나 국무총리실 중심의 테러방지가 가장 적절하다"고 맞섰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