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황 총리도 '경제법안 처리' 서명 동참…적절성 논란

입력 2016-01-19 08: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경제법안 처리를 촉구하는 민간 차원의 서명운동에 어제(18일) 대통령이 이례적으로 직접 참여를 한 데 이어서 오늘은 황교안 국무총리도 동참을 합니다. 이런 방식의 대국민 호소가 적절한 것인지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이종원 기자입니다.

[기자]

황교안 국무총리는 오늘 정부세종청사 집무실에서 경제 관련 법안 입법 촉구 서명운동에 온라인으로 참여합니다.

대한상의와 전경련 등 30여 개 경제단체 등이 중심이 돼 경제 활성화 법안 등의 처리를 촉구하는 서명운동입니다.

어제 박근혜 대통령도 기업인들의 애타는 심정이 이해된다며 직접 서명운동에 동참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어제) : (경제단체들이) 얼마나 답답하시면 서명운동까지 벌이시겠습니까.]

현직 대통령과 국무총리가 일반 국민 자격으로 민간 차원의 입법 촉구 서명운동에 참여한 건 이례적인 일입니다.

박 대통령이 지난주 대국민담화에서 정치 개혁을 위해 국민이 직접 나서달라고 호소한 것과 같은 맥락으로 풀이됩니다.

그러나 보수진영에서조차 대통령이 대국민 여론전보다는 국회 설득에 좀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반론도 만만치 않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