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서울시 '한파대책 종합상황실' 가동…올겨울 첫 한파주의보

입력 2016-01-18 17: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서울시 '한파대책 종합상황실' 가동…올겨울 첫 한파주의보


서울시는 올해 첫 한파주의보가 발령됨에 따라 '한파대책 종합상황실'을 24시간 가동하고 취약계층 보호와 시설물 안전관리 강화에 나선다고 18일 밝혔다.

앞서 기상청은 이날 오후 6시를 기해 서울 등 일부 지역에 한파주의보를 발령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2도 이하로 떨어져 이틀이상 지속되거나 전날보다 10도 이상 기온이 내려가 중대한 피해가 예상될 때 발령된다.

시 대책본부는 이에따라 ▲노숙인·독거어르신·쪽방촌 등 취약계층 보호 및 지원 ▲긴급구조·구급 활동 및 안내 ▲시설물 피해예방 및 안전조치 등을 취하게 된다.

이를위해 사회복지사와 공무원 등 재난도우미 1만3000여명이 전화나 방문을 통해 한파 취약계층을 살핀다. 또한 주민센터와 복지회관, 경로당 등 850곳은 '한파쉼터'로 지정되며 산업·건설공사장 노동자의 혹한기 옥외작업도 중지할 것이 권고된다.

아울러 시는 트위터, 페이스북 등을 통해 한파관련 정보를 알려주고 신고나 구조요청을 받게 되며 안전사고 우려가 있는 가스관련시설과 지하철 선로 등 한파 취약시설에 대한 특별점검도 펼친다.

김준기 서울시 안전총괄본부장은 "추운 겨울 시민들이 안전하고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대책마련에 만전을 기하고 있으며 취약계층 보호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시민들도 한파 특보 발령 시 옥외 활동을 가급적 자제하고 외출시 따뜻한 옷을 껴입는 등 건강관리에 특별히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서울시 한파대책 종합상황실은 ▲상황총괄반 ▲복지대책반 ▲시설물관리반 ▲구조·구급반 ▲교통대책반 등 총 9개반 19명으로 구성돼 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