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 대통령, 입법 촉구 서명운동 직접 참여…"힘 보태러 왔다"

입력 2016-01-18 17: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박 대통령, 입법 촉구 서명운동 직접 참여…"힘 보태러 왔다"


박근혜 대통령은 18일 경기도 판교역 앞 광장에서 열리고 있는 '민생구하기 입법 촉구 천만 서명운동'에 직접 참여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12시 40분경 청와대 수석들과 함께 판교역 행사장에 도착,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의 영접을 받으며 서명한 뒤 시민들과 만났다.

박 대통령의 서명운동 참여는 예정된 일정에 없던 것으로, 이날 오전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뉴시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정부 업무보고가 예정보다 늦은 12시 30분쯤 끝났다"면서 "박 대통령은 점심식사를 하기 전 행사장에 들러 직접 서명했다"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은 행사장에 있던 박용후 성남상공회의소 회장에게 "추운데 고생 많으시다"라고 인사를 건넸고, 박 회장은 "서명운동을 통해 신속히 경제활성화 관련 법안들이 (국회에서) 통과대 기업이 활성화 됐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박 대통령은 "얼마나 답답하면 서명운동까지 벌이겠나"면서 "노동개혁법, 경제활성화법 통과시켜달라고 했는데도 안돼서 너무 애가 탔는데 당사자인 여러분들은 심정이 어떠실지(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힘을 보태드리려고 이렇게 참가를 하게 됐다"며 "이런 뜻이, 국민들과 경제인 여러분들의 마음이 잘 전달 됐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서명 후 서명운동 관계자 및 시민들과 악수한 뒤 행사장을 떠났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