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추위야 반갑다"…유통업계, 난방용품 판매율 '급상승'

입력 2016-01-12 06:1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추위야 반갑다"…유통업계, 난방용품 판매율 '급상승'


최근 강한 바람과 영하의 날씨가 계속되면서 난방용품 판매가 급증했다.

12일 G마켓에 따르면 지난 4일부터 10일까지 난방용품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큰 폭으로 상승했다.

세부품목별로는 라디에이터, 보일러, 석유제품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판매율이 각각 12%, 28%, 7% 증가했다. 온수기는 전년 동기 대비 4% 판매가 증가했다. 온수매트와 온풍기는 각각 39% 16% 판매가 늘었다.

전열제품 판매도 급증했다. 전기매트와 전기방석은 전년 동기 대비 28%, 3% 판매가 늘었다. 전기장판과 전기히터도 7%, 5% 판매율이 증가했다.

개인 휴대 난방용품 판매도 급증세다. USB선풍기·온열용품은 전년 동기 대비 199% 판매가 늘었고 손난로·방한용품은 137%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판매율이 증가했다.

옥션은 같은 기간 가스히터·난로 판매율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 증가했다. 온풍기와 전기매트, 전기요 판매율은 각각 2%, 52%, 26% 증가했다.

전기장판, 전기히터·난로, USB온열용품 판매율은 전년 동기 대비 5%, 32%, 20%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11번가에서도 난방용품 판매는 크게 증가했다.

에어캡·단열시트는 전년 동기 대비 54% 판매가 늘었다. 난방텐트는 120% 판매율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증가했으며 USB 손난로·핫팩은 28% 판매가 증가했다.

이외에도 온수매트와 방한내의는 각각 전년 동기 대비 22%, 16% 증가했다.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난방용품 판매는 크게 늘었다.

전자랜드프라이스킹에 따르면 난방용품 판매는 지난해 1월에 비해 50% 증가했다. 제품별로 전기장판 106%, 전기·가스 히터 등의 전열기기 판매율이 103% 증가했다. 난로는 141%이상 판매가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11번가 관계자는 "1월 초 급작스러운 기온 하락으로 다양한 방한, 난방용품 매출이 작년에 비해 큰 폭으로 증가했다"며 "에어캡, 난방텐트 등 방한용품 뿐만 아니라, USB로 충전해 사용하는 손난로, 신발 안에 넣는 발열 깔창 등 휴대할 수 있는 개인 난방 용품도 1월 추위 특수를 누리고 있다"고 말했다.

G마켓 관계자는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주춤하던 겨울 계절가전 판매가 늘어난 것 같다"며 "한파주의보가 내려지는 등 이번주 내내 강추위가 예고되면서 수요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