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 대통령 신년인사회…"핵심 법안처리" 촉구 예상

입력 2016-01-04 07: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박 대통령 신년인사회…"핵심 법안처리" 촉구 예상


박근혜 대통령이 4일 신년인사회를 갖고 새해 국정운영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 청와대에서 열리는 신년 인사회에서 경제활성화 법안과 노동개혁 5개 법안, 테러방지법, 북한인권법 등 핵심 법안 처리를 다시 한번 촉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동안 수차례 처리를 호소해온 이들 법안이 해가 바뀌도록 계류중인 데다 임시국회 종료일도 오는 8일로 다가왔기 때문이다.

특히 직권 상정 여부를 놓고 청와대와 인식차이를 보이고 있는 정의화 국회의장이 신년인사회에 참석하는 만큼 박 대통령이 정 의장에게 직접 이 문제를 언급할 가능성도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지난 연말 타결된 일본군 위안부 협상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신년사 등에 대해 언급할지도 주목된다.

위안부 협상은 박 대통령의 담화 발표 이후에도 부정적 여론과 야당의 공세가 이어지고 있어 이를 설득하는 메시지가 나올 수 있다는 분석이다.

박 대통령은 위안부 협상이 타결된 직후 ""일본의 잘못된 역사적 과오에 대해서는 한일관계 개선과 대승적 견지에서 이번 합의에 대해 피해자 분들과 국민 여러분께서도 이해를 해 주시기 바란다"는 내용의 대국민 담화를 내놨다.

이어 31일에도 "가능한 범위 내에서 충분한 진전을 이뤘다"면서 "합의를 수용하지 못하면 이 문제는 24년 전 원점으로 되돌아가게 된다"며 국민들의 이해를 당부하는 메시지를 재차 발표했다.

'남북 관계개선'을 언급한 김정은 위원장의 신년사의 경우 박 대통령이 어떤 식으로 대응할지가 관심사다. 김 위원장은 신년사에서 "북남대화와 관계개선을 위해 앞으로도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박 대통령이 신년인사회를 통해 남북 관계에 대한 구상을 밝힐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날 2016년 청와대 신년인사회에는 국회의장과 대법원장, 헌법재판소장과 국무총리, 중앙선거관리위원장 등 5부 요인이 참석한다. 또 여야 대표와 국회 상임위원장, 차관급 이상 정부 고위공직자, 경제5단체장, 서울시장 등도 자리를 함께 한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