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탈당 고심 김한길 "문 대표, 이 지경에 꽃가마?" 날선 공세

입력 2015-12-26 20:54 수정 2016-01-21 11:1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새정치연합 사태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김한길 의원은 문재인 대표를 겨냥해 "꽃가마를 타고 나가겠다는거냐" 이런 표현까지 쓰면서 날을 세웠습니다. 내일(27일) 중진의원 대책회의를 앞두고 비난의 수위가 이렇게 높아지면서 갈등의 골은 더 깊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먼저 이성대 기자의 리포트를 보시겠습니다.

[기자]

새정치연합 내부에서는 다음 탈당의 수순으로 김한길 전 대표를 주목하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표의 사퇴를 촉구해온 김 전 대표는 오늘 다시 한번 날을 세웠습니다.

[김한길 의원/새정치민주연합 : 당이 이 지경까지 온 마당에 (문재인 대표가) 꽃가마타고 나가야 맞단 말입니까?]

문 대표가 사퇴에 조건을 달아서는 안된다면서 꽃가마 비유로 비판한 겁니다.

김 전 대표는 선대위를 일찍 구성하자는 당내 중진과 수도권 의원들의 중재안도 비판했습니다.

'공천권 나누기'로 문제를 봉합하는 것이라면서 '추한 모습' 이라고도 했습니다.

문 대표 사퇴를 주장해 온 김 전 대표가 조기 선대위에 동참하면, 결국 공천권 나누기의 당사자가 될 수 있다는 점도 감안한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문재인 대표는 울산을 방문해 정찬모 전 울산시의회 교육위원을 영입했습니다.

인재영입 1호로, 비주류의 탈당 사태를 인재 영입으로 돌파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