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야권 여론전에 '맞불' 놓지만…여당 내 온도차 감지

입력 2015-10-25 20:2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대한 반대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정부, 여당이 반대 여론 확산 차단에 본격적으로 나섰습니다. 새누리당은 친박계를 중심으로 여론전에 집중하고 있고, 박근혜 대통령은 모레 국회 시정 연설에서 역사교과서 국정화 불가피론을 펼 것으로 보입니다.

오대영 기자입니다.

[기자]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현재 여론을 우호적으로 해석했습니다.

[김무성/새누리당 대표 : 잘못된 좌편향 역사교과서를 바꿔야 한다는 데 대한 국민적 지지가 열화와 같습니다.]

국정화가 비록 차선이지만 다른 방법이 없으니 정부에 맡겨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장관과 특보가 당으로 복귀한 친박계도 집단 행동에 나섭니다.

내일(26일) 윤상현 의원 주도로 국가경쟁력강화포럼을 열고 세력을 결집합니다.

포럼의 주제가 역사교과서의 국정화 필요성인데, 이를 통해 정부의 방침을 지원한다는 계획입니다.

모레 박근혜 대통령도 국회 시정연설에 나섭니다.

국회 예산안 처리를 위한 연설이지만 역사교과서의 국정화가 불가피하다는 메시지도 담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하지만 이런 총력전에도 불구하고 새누리당에선 영남권과 수도권의 온도차가 감지됩니다.

정두언, 김용태 의원 등 서울 지역 쇄신파들이 국정화에 명시적으로 반대한 것을 비롯해 상당수 수도권 의원들이 국정화에 미온적이어서 혼선을 빚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