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종걸 "검인정 교과서 국정조사하자"…새누리에 공식제안

입력 2015-10-11 17:3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종걸 "검인정 교과서 국정조사하자"…새누리에 공식제안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가 현행 검인정 역사교과서에 대한 국정조사를 제안했다.

이 원내대표의 제안은 새누리당 이정현 최고위원이 지난 8일 당 최고위원회에서 "분열과 편향을 가져온 역사교과서가 어떻게 만들어졌는지의 과정에 대한 국정조사가 필요하다"고 언급한 것과 맥을 같이 하는 것으로, 당대 당 차원에서 새누리당에 공식 제안됐다.

이 원내대표는 11 오후 국회에서 국정교과서 대책 마련을 위한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국정화 고시 전에 국정조사를 하자"며 이 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현행 검인정 교과서의 문제점을 종합적으로 검토하는 국정조사를 제안했다"며 "새정치민주연합의 원내대표로서 그 제안을 받아 검인정 한국사 교과서의 문제점과 그 제도개선을 위해 국정조사를 실시하고 발행형태를 논의하자"고 말했다.

그는 이어 "새누리당의 국정화 필요 주장은 부정확하고 잘못된 사실인식에 그 바탕을 두고 있다"며 "전면적인 국정조사를 실시해 그 결과대로 개선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현 정부는 국민에게 한가지 돋보기 안경만 쓰라고 요구하고 있다"며 "이는 각자의 발이 다른데 하나의 신발에 맞추라고 하는 것이고, 키 큰 사람에게 다리를 자르라고 하고 키 작은 사람에게는 머리를 맞추라고 하는 것과 같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정교과서로 바꾸는 문제는 일방적으로 밀어붙일 게 아니라 사회적 합의를 필요로 한다"며 "정부와 새누리당은 국회에 제출한 자료조차 1급 비밀인 것처럼 숨기는 비밀주의적 태도를 버리고 현행 검인정 체제의 문제점과 개선방안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를 얻고 국정화를 추진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정화 고시 전 대응방안으로 ▲초·중등교육법 29조 개정안 제출 ▲행정부 고시발표 중지 가처분 신청 ▲역사, 교육 관련 단체와의 연석회의 구성 ▲용공조작된 필자가 명예훼손죄 고발시 법률적 지원 ▲교육부 국감 제출자료에 대한 증거보존 신청 등을 제시했다.

이 원내대표는 "대응방안을 국정화 고시 이전과 이후로 나누고 당 차원에서 할 지, 시민단체 차원에서 할 지, 아니면 연대투쟁을 할 지도 논의하겠다"며 "새누리당의 대응을 보고 이후의 방안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자신의 조부인 독립운동가 우당 이회영 선생을 언급, "우당 할아버지를 역사의 무덤으로 밀어내는 짓을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