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역사교과서 국정화 설전…교문위 국감 시작부터 파행

입력 2015-10-08 14: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8일) 교육부에 대한 국회의 국정감사는 국사 교과서의 국정화를 놓고 시작부터 여야 간 설전이 벌어졌습니다. 현장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안태훈 기자! (네, 국회에 나와 있습니다.) 사실상 마지막 국감인 오늘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데요. 시작부터 공방이 뜨거웠다는데 지금은 어떻습니까?

[기자]

네, 여야 간 설전이 충돌이라 표현해도 무리가 없을 정도로 뜨거워서 교육부의 보고도 제대로 받지 못한 채 낮 12시쯤 국감이 중단됐습니다.

이후 교문위 여야 간사 간 합의를 통해 재개하기로 했는데요. 아직 재개 소식은 전해지지 않고 있습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국감이 시작하자마자 의사진행 발언 형식을 빌어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을 향해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에 대한 비판을 제기했습니다.

이에 새누리당이 강력히 반발하며 충돌을 빚은 것입니다.

새누리당 한선교 의원은 "장관의 보고도 듣지 않고 의사진행 발언을 하게 한다"며 "위원장은 공평하게 회의를 진행해 달라"고 촉구했는데요.

또 새정치연합 배재정 의원이 "역사쿠테타가 일어나고 있다"며 "대한민국이 거꾸로 가고 있다"고 비판하자, 여당 의원들이 "함부로 말하지 말라"며 언성을 높이는 등 설전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앵커]

공천 문제로 내홍을 겪고 있는 새누리당 최고위는 오늘도 공천 제도를 다룰 특별기구를 구성하지 못하는 모습이죠?

[기자]

네, 새누리당 최고위원들은 오전 회의를 통해 내년 총선의 공천 제도를 결정할 특별기구 구성에 대해 논의했지만 지도부 간 이견으로 또다시 구성이 불발됐습니다.

현재 8명으로 구성된 최고위는 김무성 대표와 원유철 원내대표, 서청원 최고위원에게 특별기구 구성 권한을 위임했는데요.

내일부터 연휴가 시작되기 때문에 이르면 오늘 중 이들 3자가 회동을 통해 담판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김무성 대표는 황진하 사무총장이 특별기구 위원장을 맡아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고 서청원 최고위원은 최고위원 중 한 사람이 해야 한다는 주장인데요.

절충안으로 중립 성향의 중진의원이나 외부인사가 맡아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되는 상황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