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황우여 "역사교과서 국정화 여부, 구분고시 앞서 말 못해"

입력 2015-10-08 13:2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황우여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역사교과서 국정화 여부와 관련한 확실한 답변을 피하면서 여야의원들 사이에 고성이 오가는 일이 벌어졌다.

황 부총리는 8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교육부 종합감사에 증인으로 참석해 "(한국사교과서 국정화에 대한) 구분고시를 하게 되는데 사전에 교육부 장관이 예단을 하도록 말을 하면 절차적 문제가 있다"며 "상세한 내용을 말하지 못하는 부분을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교육부는 국감 이후에 구분고시를 할 방침이다.

그는 "여러 의원들의 의견을 포함해서 국감 이후에 조속히 구분고시 하겠다"며 "내부적으로 절차가 있는데 아직 이에 대해 결재를 하거나 한 바는 없다"고 말했다.

야당의원들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황 부총리에게 한국사교과서 국정화와 관련한 명확한 입장을 요구했다.

새정치민주연합 유기홍 의원은 "다음주 초에 한국사교과서 국정화 발표가 있다는 것이 모두 아는 기정사실이 됐다"며 "국민 시선이 집중되는 국감이 끝난 후 발표하겠다는 것은 꼼수이며 구감의 기능을 무시하고 뒷통수를 치는 일"이라고 비난했다.

같은 당 유은혜 의원 역시 "첫 국감부터 일관되게 오늘도 장관은 결정된 바 없다고 했다"며 "이렇게 되면 2017년에 이 교과서로 공부를 해아하는데 유신 당시와 뭐가 다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여당의원들은 야당의원들의 의사진행발언을 자제하라고 요구했다.

새누리당 윤재옥 의원은 "여야의원들이 사실상 의사진행발언에서 벗어난 발언은 자제하시고 교육부 국정감사 통해 문제 되는 것 지적하고 필요한 얘기하는 성숙한 모습 보여야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국감은 여야의원들의 계속되는 의사진행발언으로 본질의는 시작하지 못한채 오후 12시께 정회됐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