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무성 "국정교과서가 친일 미화할 거라고? 얼토당토 않다"

입력 2015-10-08 09: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8일 "새로 쓰여질 국민통합 교과서가 친일을 미화할 것이라는 주장은 얼토당토 않은 사실호도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국정화 교과서가 도입되면 뉴라이트 보수 집필진으로 채워질 것이라는 역사학계의 우려에 대해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를 거쳐 엄선된 집필진에 의해 역사교과서가 쓰여 질 것"이라고 단언했다.

그는 그러면서 "역사교과서가 정부 입맛에 좌우된다는 우려는 우리 국민역량과 민주의식을 폄하하는 것"이라며 "오히려 특정 정치적 편향에 의해 역사관을 왜곡하는 지금의 교육 현실을 바로잡고자 하는 게 역사교과서 국정화의 목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례로 현행 8종의 역사교과서 중 6종은 '1948년 대한민국은 정부 수립이라고 규정하고 있고, 북한은 국가수립'이라고 표현하고 있다"며 "이는 우리 대한민국 정통성을 격하시키고 오히려 북한을 옹호하는 편향적 역사관"이라고 지적했다.

또 "기업의 긍정적 역할을 서술하는 교과서는 거의 없고 부정적인 측면만 강조되고 있다"며 "두산, 동아 교과서의 경우 '정부와 대기업의 유착관계 심화' 이렇게만 표현돼 있고, 비상교육 교과서에는 '정경유착, 재벌 무리한 사업확장' 등을 지적했다. 다른 교과서에서도 '대표적 기업인들은 각종 혜택을 악용해 횡령, 비자금 조성을 일삼고 수출대금을 해외로 빼돌린다'고 이렇게 표현해놨다. 학생들에게 이런 것이 기업의 전부인양 가르치는 게 올바른 건지 기가 막힌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는 "산업화 초창기 때 도전정신과 기업정신을 일으켜 사업을 일군 기업인들은 마땅히 존중받아야 한다"면서 "이런 역할을 폄하하는 교사들이야 말로 반애국적 인사"라고 비판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