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인터뷰] 백도명 교수 "원전-암 연구 조사대상, 청소년층 포함시켜야"

입력 2015-10-06 22: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2년 동안 이 연구를 이끌어온 서울대학교 백도명 교수와 잠깐 더 이야기 나누겠습니다.

어서 오십시오.

[백도명/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 : 안녕하십니까?]

[앵커]

같은 서울대 의학연구원이 내놓은 2011년도 연구 보고서는 정반대였습니다. 그러니까 원전하고 암 발병과의 상관관계가 없다라는 것이었는데 이번에는 반대로 매우 밀접하게 있다고 나왔기 때문에. 그것도 같은 데이터를 가지고 연구를 하셨잖아요?

[백도명/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 : 맞습니다. 저희가 똑같은 데이터를 받아서 재분석한 결과였는데요.]

[앵커]

그런데 지금 보면, 제가 잠깐 설명을 그림과 함께 해 드리겠습니다마는 어제 보도한, 저희들이 보도한 내용이기도 한데. 2011년 연구는 여성 갑상선 위험도만
2.5배 높고 남성은 별 차이가 없다. 그런데 지금 백도명 교수님 연구진은 남녀 모두 3배 이상 위험도가 높게 나온 거거든요. 여성 2.5배도 그 당시에 연구했던 안윤옥 교수팀은 그게 초음파 검사를 하도 심하게 해서 그런 거지 사실은 원전하고 관련이 없다고 했으니까 아예 관련이 없다고 했던 거고, 이번에는 높다고 나왔으니까 이게 조금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백도명/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 : 기존 보고서에서는 남성에 대한 언급은 사실 없었고 대신에 여성에게서만 2.5배 통계적 유의성이 있는 암의 증가가 있었기 때문에 남녀 공히 증가한 것이 아니고 또 여성의 증가는 아마 검진했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원자력 발전소와의 관련성이 굉장히 낮을 것이다, 그런 결론이었습니다.]

[앵커]

그런데 이번에 나온 것은?

[백도명/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 : 그런데 저희가 똑같은 자료이기는 하지만 남성에게 있어서 통계적 유의성이라고 하는 것을 보통 5% 정도로 잡는데, 약간 못 미치지만 여성과 마찬가지로 높게 증가돼 있는 것은 확인할 수가 있었습니다. 그러니까 결국 남자, 여자에 있어서 공히 마찬가지인 그런 결과였기 때문에 그걸 도리어 여성에게서만 환경의 영향이 있고 남성은 아니기 때문에 가능성이 낮다라고 이렇게 결론 내리는 것을 저희는 다른 해석을 하게 된 결과가 됐습니다.]

[앵커]

그런데 그게 왜 달리 나옵니까, 데이터가 같은데.

[백도명/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 : 그러니까 통계적 유의성이라고 하는 게 통상적으로 한 5% 수준을 잡는 그런 건데 그 데이터를 분석하는 방식에 따라서는 5%가 6%가 될 수도 있고, 더 낮아지는 그런 경우가 될 수 있습니다. 그래서 그걸 일정하게 무 자르듯이 잘라서 이건 통계적 유의성이 있는 유의한 결과고 이건 아니다라고 얘기하는 것 자체가 무리인데. 지난번 조사에 있어서는 남성의 결과를 통계적 유의성이 없는 걸로 없는 것으로 판단을 하고 유의하지 않은, 그러니까 의미가 없는 결과로 했기 때문에.]

[앵커]

지난번 팀은 남성에 있어서는 통계적 결과가 별로 의미가 없는 것이다라고 했고 백 교수님팀은 의미가 있다라고 하셨다는 거잖아요. 그러면 지난번 조사하셨던 안윤옥 박사쪽은 이 결과에 대해서 굉장히 좀 뭐랄까요. 반론을 많이 펴는 상황인데 혹시 두 분께서 말씀 나눠보셨습니까, 이 문제로?

[백도명/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 : 직접 말씀을 나눌 기회는 없었고요. 저희가 지난번 조사팀 안윤옥 교수님 팀 결과에 대한 편집적 편집이라고 하게 되는데 그 결과를 저희가 다시 문제점을 지적하고 또는 조목조목 어떻게 해석했으면 좋겠다는 것에 대한 것을 전달을 했었습니다. 그것이 2번 정도 왔다갔다 하면서 나름대로 의견교환은 됐었다라고 판단을 하는데요.]

[앵커]

알겠습니다. 후쿠시마 지역 청소년 갑상선암이 최대 50배 더 많이 발생했다라는 그런 결과가 지난번에 나왔었거든요. 그건 저희가 단독으로 보도해 드린 바가 있는데 이번 조사에서는 청소년층은 그나마 아예 빠져 있대요.

[백도명/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 : 조사대상을 어른, 성인층으로만 잡았었기 때문에.]

[앵커]

그러면 혹시 청소년층까지 확대할 경우에 발병률이 더 높게 나올 수 있습니까?

[백도명/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 : 네. 이거는 대조지역과 대상지역을 비교하는 그런 조사이기 때문에 젊은 사람이라고 하더라도 민감한 경우라고 한다면 그 조사결과를 확인할 수가 있습니다. 그런데 하여튼 이 암의 발생이 보통 나이 많은 사람들한테 기대되기 때문에 지난번 조사에서는 성인층만 가지고 조사를 해서 민감하다고 판단되는 청소년층이 배제되는 이상한 그런 조사 설계가 됐다고 판단합니다.]

[앵커]

지금 백 교수님 말씀은 청소년층도 포함시켜야 된다라는 그런 주장이시잖아요.

[백도명/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 : 네. 분명히 포함시켜야 됩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청소년층까지 포함해서 연구하실 생각이 앞으로 있으십니까?

[백도명/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 : 저희한테 다시 기회가 주어지는 건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마는. (주어진다면?) 조사를 다시 해야 되는 그런 경우에 있어서는 각 지역마다 조금 다른 특성이 있을 걸로 생각이 들고 또 지금 말씀하신 대상에 있어서도 좀 더 젊은 내지는 아주 어렸을 때부터 조사할 수 있는 그런 식의 설계로 다시 바꿔서 조사를 해야 되지 않을까 생각을 합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도움 말씀을 잠깐 들었습니다. 고맙습니다. 서울대 보건대학원의 백도명 교수였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