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잇단 교통사고에…경찰, '버스 난폭운전' 집중 단속

입력 2015-10-01 08:2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도로를 달리다보면 버스의 난폭운전, 한 번쯤은 경험해보셨을 겁니다. 최근에 이런 버스 때문에 나는 사고가 잇따르자 경찰이 오늘(1일)부터 집중 단속에 들어갔습니다.

박영우 기자입니다.



[기자]

광역버스 한 대가 신호를 무시한 채 달리다 교차로에서 마주 오던 버스와 부딪힙니다.

이 사고로 2명이 숨지고 41명이 다쳤습니다.

또 다른 버스는 정지 신호를 무시한 채 급하게 좌회전을 합니다.

직진신호를 받고 출발하는 차량과 부딪힐뻔하는 아찔한 상황이 벌어집니다.

신호 위반뿐 아니라 난폭운전도 심각합니다.

버스 한 대가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은 채 곡예운전을 하듯 차선을 넘나듭니다.

차선 두 개를 차지하고 가다, 갑자기 멈춘 바람에 뒤따라오던 차가 급정거합니다.

[이경호/경기도 일산 : 버스가 큰 게 나왔다 들어갔다 하니까 아무래도 작은 차들이 위협을 느끼는 거죠.]

버스로 인한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2012년과 2013년 42명에서 지난해 51명으로 증가했습니다.

올해는 이달 23일까지 28명이 버스 사고로 목숨을 잃었습니다.

경찰은 오늘부터 한 달 동안 사고 건수가 많은 운수업체의 버스 노선에 교통경찰을 배치하는 등 버스 난폭운전을 집중 단속할 방침입니다.

시민들에겐 교통법규를 위반하는 버스를 휴대폰이나 블랙박스로 촬영해 사이버경찰청이나 국민신문고에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