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5분 간격으로 교통사고…딸 숨지고 아버지 중상

입력 2015-09-22 10:2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전북 임실의 한 도로에서 5분 간격으로 부녀가 사고를 당해 딸이 숨지고 아버지가 중상을 입었다.

22일 경찰과 소방관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15분께 임실군 임실읍의 한 장례식장 앞 도로에서 이모(67)씨가 운전하던 1t 포터 화물차량이 갓길을 걷던 김모(28·여)씨를 들이 받았다.

사고 직후 이씨는 곧바로 김씨를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치료 중 숨졌다.

김씨가 사고를 당한 지 5분 뒤인 오후 7시 21분께 김씨의 아버지(66)도 같은 도로에서 박모(42)씨의 1t 포터 화물차량에 치였다.

이 사고로 김씨의 아버지는 머리 등에 부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씨가 갓길을 걷고 있던 김씨를 발견하지 못해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이후 김씨의 아버지는 함께 있던 지적장애인 딸이 갑자기 안보이자 딸을 찾기 위해 도로를 돌아다니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