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서울역 고가' 도마 위…서울청장 "정치적 의도 없어"

입력 2015-09-17 21:23 수정 2015-09-17 21:2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서울역 고가' 도마 위…서울청장 "정치적 의도 없어"


17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의 서울경찰청 국정감사에서는 서울역 고가 공원화 사업을 둘러싼 서울시와 서울경찰청의 갈등이 도마 위에 올랐다.

야당 의원들은 구은수 서울경찰청장을 향해 "서울경찰청이 서울시의 교차로 개선계획에 대해 두 차례나 심의 보류 결정을 내린 것은 정치적 의도가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지만, 구 서울청장은 이를 정면으로 반박했다.

새정치민주연합 박남춘 의원은 "서울경찰청이 서울시 사업에 제동을 거는 것은 정치적인 함의가 있는 것 아니냐"며 "공무원은 정치적 중립을 취해야 한다. 가슴에 손을 얹고 정확히 답해야 한다. (서울역 고가 공원화 사업과 관련한) 서울경찰청의 협의 과정은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과거 서울시가 시행했던 청계천 사업은 서울역 고가 공원화 사업보다 훨씬 교통 문제가 많고 규모가 큰 건이었는데 당시 경찰이 어떤 자세로 임했는지 서류를 찾아서 공부하라"고 꼬집기도 했다.

이에 구 서울청장은 "(정치적인 함의가 있다는 지적은) 전혀 아니다"라며 "교통 소통과 시민 안전을 위해 서울시와 최선을 다해 협의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새정치민주연합 문희상 의원은 "서울역 고가 공원화 사업을 두고 서울시와 서울경찰청의 총돌이 심화되고 있다"며 "그 핵심은 시민의 교통 편익이 우선이냐, 안전이 우선이냐 하는 차원의 충돌인데 시민은 갈수록 불안하다"고 말했다.

문 의원은 구 서울청장에게 "직접 나서야 한다"며 "박원순 서울시장과 만나서 최선의 방안을 찾아 결론을 내리라"고 요구했다.

안행위원장을 맡고 있는 새누리당 진영 의원은 "교통 문제와 환경, 안전 등 여러 쟁점에 대해 서울시와 서울경찰청이 신속하게 협의해서 충돌이 없도록 해야 한다"며 "주변 상인들의 생존권 등도 고려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서울경찰청은 지난달 27일 교통안전시설심의위원회를 열어 서울역 고가 공원화 사업과 관련한 서울시의 주변 교차로 개선계획에 대한 심의를 보류했다. 7월28일에 이은 두 번째 보류 판정이다.

서울시의 계획으로는 교통 혼잡에 대한 우려가 해소되지 않는다는 게 경찰의 입장인 반면, 서울시는 서울역 고가도로는 정밀안전진단에서 D등급을 받은 만큼 공원화 사업을 통해 조속히 안전한 보행공간으로 바꿔야 한다는 입장이다.

서울시는 서울경찰청의 두 차례 보류 결정에 대해 "실무적인 교통대책 문제에 대해 경찰이 두 차례나 심의를 보류한 것은 정치적 함의를 갖고 결정을 내린 것은 아닌지 합리적인 의구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고, 서울경찰청은 "정치적 함의가 있다는 것은 팩트가 아니고 경찰이 서울시와 대립각을 세울 필요도 없다"고 반박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