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밀착카메라] 횡성과 '인연 없는' 한우를…소비자 '황당'

입력 2015-09-16 20: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횡성한우는 워낙 유명합니다. 그런데 횡성을 한 번 지나가기만 한 소도 횡성한우냐… 물론 아니겠지요. 지나가기는커녕, 근처에도 못 와본 소라면 더 말할 것도 없습니다. 그런데 횡성의 일부 횡성한우 집에서는 그런 소들도 횡성한우가 된다고 합니다.

밀착카메라 박소연 기자입니다.

[기자]

강원도 횡성의 한우 직판매장이 몰려있는 거리입니다.

주차장은 횡성한우를 맛보기 위해 찾아온 사람들의 차량들로 빼곡합니다.

횡성한우는 한우 중에서도 특히 맛이 좋기로 소문나면서 찾는 사람이 많습니다.

간판에도 횡성한우라는 이름을 내걸고 장사를 하고 있는데요, 진짜 횡성한우를 팔고 있는지 직접 들어가서 구매해보겠습니다.

할인된 가격의 고기를 별다른 설명 없이 내줍니다.

[횡성한우 A 판매점 : 그냥 (할인) 해요. 저렴하게 사면 좋지 않아요?]

농림축산식품부가 운영하는 애플리케이션으로 소고기 이력을 조회해봤습니다.

가게 이름은 '횡성한우'지만 실제로는 전라북도 정읍에서 태어나 인천 강화군에서 자라고 도축된 소였습니다.

횡성과 아무런 인연이 없는 소였던 겁니다.

[횡성한우 A 판매점 : (이거 횡성한우 아니에요?) 국내산이라고요 국내산.]

가게 이름만 횡성한우지 진짜 횡성한우는 없다며 선뜻 반품을 해주겠다고 합니다.

[횡성한우 A 판매점 : 여기는 (횡성한우) 없습니다. 반품해 드릴까요? (왜 살 때 얘기 안 해주셨어요?) 제가 (먼저) 얘기할 수 없는 거잖아요. 손님이 물어보면 정확히 얘기하는데.]

아예 횡성한우라고 속이는 가게도 있습니다.

[횡성한우 B 판매점 : (이게 다 횡성한우예요?) 예, 이거랑 저거랑 드세요. 맛있어요.]

그런데 정작 고기를 내올 때는 소고기 이력번호가 떼어져 있습니다.

[횡성한우 B 판매점 : (이력번호 떼어서 주셨네요.) 다시 가져다 드릴게요. 제가 잘 몰라서.]

이력을 확인해 봤더니 경기도 용인에서 자라고 도축된 소였습니다.

또다른 가게에선 추석 선물 세트에도 진짜 횡성한우가 없을 수 있다고 털어놓습니다.

[횡성한우 C 판매점 : (횡성한우가) 들어갈 수도 있고 못 들어갈 수도 있어요.]

간판으로 내걸고 있는 횡성한우가 특별하지 않다는 말도 합니다.

[횡성한우 C 판매점 : 제가 오리지널(정통) 횡성 사람이지만 한우는 똑같아요. 99퍼센트 못 팔아요. 횡성(한우)은.]

진짜 '횡성한우'를 맛보기 위해 찾아간 횡성까지 찾아간 소비자들은 황당해합니다.

[정소영/서울 필운동 : 횡성한우라고 믿고서 먹었거든요. 속는 느낌이죠.(미리 알았으면) 일부러 시간 내서 여기까지 올 필요 없잖아요.]

지난해 도축된 횡성한우는 만 2천두 가량, 국내 한우 시장의 1.5퍼센트에 불과합니다.

해당 지자체는 어쩔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횡성군 관계자 : 간판은 업소 표시 사항이지, 축산물 위생관리법이나 농산물 품질관리법에 따른 표시 기준과는 별개입니다.]

다른 지역도 마찬가지입니다.

[평창한우 A 판매점 : 저희가 이름만 평창한우고요, 대통령상 세 번 수상한 전라도에 있는 소를 80~90퍼센트 사들여서 쓰고 있어요.]

정작 지역 한우만 팔고 있는 가게는 억울합니다.

[송순영/횡성한우 D 판매점 : 저희는 많이 피해를 보죠. 왜냐면 비싼 한우잖아요.]

그렇다면 법적으로 인정하는 횡성 한우는 뭘까.

농수산물 원산지 표시법에 따르면 1년 이상 횡성에서 키우면 횡성한우로 표시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횡성군은 조례를 제정해 횡성에서 수정되고 자란 한우만 진짜 횡성한우로 인정하고 있습니다.

부위별로 나눠진 한우가 진공 포장돼 나왔습니다. 인증마크를 붙이는 작업을 하고 있는데요.

마크에는 '횡성군수가 인정하는 횡성한우입니다' 라고 적혀 있습니다.

횡성에서 태어나고 자란 한우를 드시고 싶으시면 이 마크를 확인하셔야 합니다.

지역축협 상표와 소고기 이력번호를 확인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횡성군 중심에는 이렇게 한우 동상이 우뚝 서 있습니다.

묻고 따져 먹는 똑똑한 소비자도 중요하겠지만, 간판만 내걸고 슬그머니 가짜 횡성한우를 판매하는 행위를 막는 제도 마련도 필요해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