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명동·동대문 일대 '노점 실명제' 추진…합법화 실험

입력 2015-09-15 09: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서울 명동과 남대문, 동대문 일대에 있는 1300여 개 노점에 대해서 노점 실명제가 실시됩니다. 불법이지만 단속도 쉽지 않은 상황에서 이 노점들을 아예 합법화해서 관리하는 방안이 나왔습니다.

송지혜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황학동 중앙시장으로 연결되는 길. 노점들이 골목 가운데를 막고 있습니다.

모두 불법이지만 강한 반발에 단속도 쉽지 않습니다.

[유중집/서울 황학동(인근 주민) : 만에 하나 화재가 난다고 가정했을 때 소방차가 진입할 수 있는 진입로가 아무것도 갖춰진 데가 없어요.]

결국 관할 중구청은 역발상을 했습니다. 노점을 합법화하고 이동식 매대를 설치해 관리하겠다는 겁니다.

남대문시장과 명동, 동대문의 노점도 이런 식으로 제도권으로 흡수하기로 했습니다.

[최창식/중구청장 : 계속 관광의 1번지로서 유지할 수 있는지 걱정이 되고 도시 안전도 우려가 되는 상황입니다.]

구청은 청년 실업자나 저소득층에 노점 일부를 배정해 3년간 자활기반을 마련할 수 있게 하고, 남대문시장과 동대문패션타운 일부 구간에서 야시장을 운영해 관광자원으로 활용할 계획입니다.

단 노점 실명제를 실시해 한 사람이 여러 매대를 운영하는 기업형 노점을 막을 방침입니다.

하지만 세금 안 내고 장사하는 노점을 인정할 수 없다는 인근 상인들을 설득하는 건 과제로 남았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