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부 "남북 실무접촉서 이산 상봉 정례화 제안할 것"

입력 2015-08-31 15:1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우리 정부와 북한은 다음 달 7일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위한 실무접촉을 갖기로 했습니다. 우리 정부가 날짜를 제시하자 하루 만에 북한 측이 동의를 한 건데요. 이런 분위기 속에 우리 정부는 이산가족 상봉 행사의 정례화를 이번 실무접촉에서 제안할 계획입니다. 정부 청사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해서 들어보겠습니다.

임진택 기자, 추석 이산가족 상봉 합의 며칠 만에 '정례화' 얘기가 나오고 있는데 너무 빠른 거 아닙니까?



[기자]

오늘(31일) 통일부 정준희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오는 7일 남북 적십자 실무접촉에서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측이 어느 정도 적극적일지는 알 수 없지만 일단 우리 측에서는 핵심 의제로 제안할 예정입니다.

앞서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8·15광복 70주년 경축사에서 "이산가족이 금강산 면회소에서 수시로 만났으면 좋겠다"고 말해 정례화 추진 의지를 내비쳤습니다.

남북은 2000년 이후 불규칙적으로 총 19차례의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가졌습니다.

그간 우리 정부는 정례화 의견을 북측에 여러 차례 제시했지만 진지하게 논의된 적은 없습니다.

[앵커]

이번에는 전과 다르게 남북 간 분위기가 나쁘지 않아 보이는데요. 정례화 논의가 가능할까요?

[기자]

정부 당국자는 이에 대해 "분위기가 전과 다른 것은 맞다"면서도 "정례화는 북한에게는 매우 민감한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북한 입장에서는 교류도 중요하지만 이산가족 상봉으로 인한 주민 동요도 고민일 수 밖에 없습니다.

일각에서는 이번에는 분위기가 다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옵니다.

북한도 이번 실무접촉을 통해 의료, 비료, 식량 지원과 금강산관광 일부 재개 등을 의제로 꺼낼 가능성이 높기 때문입니다.

이런 분위기 때문인지, 우리 정부는 다음 주 실무접촉에서 '6만여 명 이산가족 명단 교환'에 대해서도 주요 의제로 삼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