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야당, 총선 실무 준비 돌입…'정책플랫폼'도 곧 공개

입력 2015-08-30 14:1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야당, 총선 실무 준비 돌입…'정책플랫폼'도 곧 공개


새정치민주연합은 30일 내년 총선을 위한 실무 준비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또 이와 관련해 이르면 금주에는 정책플랫폼을 공개하고, 오는 9월19일까지 선출직공직자평가위원회 구성을 완료, 20일부터는 본격 가동할 방침이다.

최재성 총무본부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방침을 소개한 뒤 "당의 혼란 상황을 비교적 안정되게 수습하면서 당 내 인적기반과 시스템을 활용한 총선 준비를 바로 착수했다"고 설명했다.

새정치연합은 앞서 지난 18일 당 고위전략회의를 통해 총선실무기획단과 정책공약기획단 구성을 계획한 바 있다. 최 본부장은 진성준 전략기획위원장이 단장을 맡은 총선실무기획단에 대해선 사실상 이미 가동 중이라고 설명했다. 총선에서 내세울 정책과 공약을 논의하는 정책공약기획단은 다음 달 공식화될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이어 "이런 사전 준비를 실무적으로 꼼꼼히 하지 않으면 과거처럼 총선 일정에 쫓기듯 하게 돼 합당하고 능력있는 총선 결과를 못 낸다"며 "인적 기반을 탐구하고 노력해 최대치를 끌어낼 수 있는 시간과 준비를 충분히 갖지 못했다는 반성적인 결과"라고 덧붙였다.

그는 선출직공직자평가위원장직에 대해선 "문재인 대표가 열어놓고 후보군을 구하고 있고, 여러 분들께 추천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혁신을 통한 여당과의 경쟁에서 승리하기 위해선 가장 중요한 것이 '신뢰'이기 때문에 모두의 추천과 모두의 합의된 형태로 진행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오랜 시간 공석으로 남아 있는 당 인재영입위원장직에 대해선 "필요하다는 당위성만으로 인재영입위원회를 바로 띄우기에는 여러 당적 상황들이 좀 더 정리될 부분이 있다. 없으니까 빨리 하자는 것도 야당의 처지와 조건에선 적절치 않다"며 "그만큼 중요한 것이기 때문에 당적 합의들을 만들어야 안정감있게, 이견 없이 위원회를 띄울 수 있다"고 지적했다.

최 본부장은 이와 함께 당 미디어전략의 일환인 ▲미디어센터 추진 ▲커뮤니티 플랫폼 ▲정책플랫폼(가칭 '정책거래소') 등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새정치연합은 미디어센터를 당의 지향점과 현안에 대해 카드뉴스, 웹툰, 동영상 등으로 국민에게 전달하는 '기지'로 삼겠다는 방침이다. 이르면 다음 주 중에는 정책플랫폼도 공개한다.

최 본부장은 커뮤니티 플랫폼에 대해 "홈페이지 정도로 국민이나 지지자를 만났던 과거의 방법을 뛰어넘어 정당적 통제가 가능하면 개입되지 않는 다양한 커뮤니티를 네트워크화 할 것"이라고 소개한 뒤, 정책플랫폼에 대해서도 "국민들이 낸 세금을 '국민용역'이라는 방식으로 돌려주는 구상"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와 관련해 "물적 토대가 상대적으로 취약한 야당이 늘 시대를 선도하고 새로움에 대한 수용력이 높았기 때문에 여당과 경쟁이 가능했던 것인데, 그렇지 못했다"며 "지금의 추세라면 추석 후에는 충분히 국민들에게 다가갈 수 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다만 당명 개정 논의에 대해선 "당명에 국한돼 이야기하는 것은 좋은 방법이 아니라는 컨센서스가 이미 지도부 내에 있다"며 "당명을 포함해 새정치연합의 새로운 행보를 국민들에게 잘 알릴 수 있는 전반적인 이미지 포지셔닝, PR작업을 오는 9월18일 창당 60주년 기념일에 준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 전에는 튀어오르는 현안이나 빈 구멍을 메꾸고 대응하는 것으로 당 업무가 주로 진행이 됐다. 깔끔하지 못했고, 깊고 넓게 당무를 진행하지 못했다"며 "당명 개정 문제 또한 하나의 문제를 하나씩 대응하는 방식이 아니라 관련 문제를 모두 합해 역량을 모으고 준비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 본부장은 선거제도 개혁과 관련해 "여당이 오픈프라이머리를 마치 정치개혁의 모든 것인 것처럼 이야기하는 것은 자가당착"이라며 "여당은 국민들에 대해 영원한 채권자 역할을 하는 것이 본인들의 신분으로 생각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그는 "오픈프라이머리가 합의 되더라도 법적 합의를 지켜내면서도 정당의 설계에 따라 현역 의원의 기득권을 조정할 수 있는 방법이 얼마든지 있다. 오픈프라이머리를 중심으로 양당의 정치관계법을 진전시켜야 할 필요가 있다"며 "(양당 대표 간) 협상의 여지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만 "집권 여당이 기득권 유지를 받쳐주는 기둥을 아무렇지 않게 세워두고 그 간극을 좁힐 생각을 하지 않으면 무책임한 것"이라며 "여당이 오픈프라이머리를 왜 하자는 것인지 그 가치관에 입각한 깊은 뜻이 잘 보이지 않는다. 꼭 해야하는 개혁인 것처럼 이야기하는 것도 아주 표피적"이라고 덧붙였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