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암으로 숨진 아내 그리며…'50만평 해바라기밭' 조성

입력 2015-08-19 09: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혈액암으로 숨진 아내를 그리워하며 50만 평의 해바라기밭을 만든 농부 이야기가 미국 사회에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뉴욕에서 이상렬 특파원 입니다.



[기자]

미국 위스콘신 주 85번 고속도로변에 해바라기꽃 수백만 송이가 활짝 피었습니다.

해바라기꽃을 유독 좋아했던 아내 바베트를 그리워하며 남편 돈 재키시가 만든 50만평의 해바라기 밭입니다.

[제니퍼 화이트/바베트의 딸 : 활짝 웃는 노란색 미소 같아요. 엄마도 항상 웃었어요.]

2006년 혈액암 진단을 받은 바베트는 길어야 두달 밖에 살지 못할 것이란 얘기를 들었습니다.

그러나 굴하지 않고, 다양한 임상시험에 참여하며 병마와 싸웠습니다.

바베트는 발병 직후부터 해바라기를 심어 그 씨앗을 판 수익금을 암 연구에 기부하고, 암 환자 가족들을 돕겠다는 꿈을 키워나갔습니다.

병상에서도 미소를 잃지 않았던 바베트는 9년간의 투병끝에 지난해 11월 세상을 떠났습니다.

남편 재키시는 그녀의 꿈을 이루기 위해 본격적으로 해바라기밭 조성에 나섰고, 마침내 그 해바라기가 꽃을 피운 겁니다.

바베트는 죽기 전 재키시에게 편지를 남겼습니다.

[돈 재키시/바베트의 남편 : 당신은 진정한 사랑이자 친구였어요. 당신을 너무 사랑해요. 난 결코 멀리 있지 않을 거예요. 사랑하는 바베트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