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진그룹, 경복궁 옆 특급호텔 건설 '유보'

입력 2015-08-18 17:22

정치권의 반대로 호텔 건설 계획 유보키로 한국문화체험공간 'K-익스피어런스' 조성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정치권의 반대로 호텔 건설 계획 유보키로 한국문화체험공간 'K-익스피어런스' 조성

한진그룹, 경복궁 옆 특급호텔 건설 '유보'


한진그룹이 서울 종로구 송현동 경복궁 옆 7성급 한옥호텔 건립 계획을 유보했다.

한진그룹은 일단 한국문화체험공간인 'K-익스피어런스' 조성에 집중하고 호텔 건설은 향후 재추진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한진그룹과 문화체육관광부는 17일 정부 서울청사 별관에서 기자설명회를 열고 "대한항공 송현동 부지에 한국문화체험공간인 K-익스피어런스를 세우고 문화체험 관광의 랜드마크로 조성한다"고 밝혔다.

문화체험공간에는 한진그룹 계열사 대한항공이 추진했던 7성급 한옥호텔은 제외됐다. 3만7000㎡ 부지에는 일본 롯폰기 힐스 등과 같이 볼거리, 먹을거리, 살거리 등 복합문화 허브공간이 조성된다. 인사동 등 문화창조융합벨트와 연계, 관광수요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대한항공은 2017년까지 1단계 공정을 완료할 방침이다. 부지 전체가 복합문화 허브공간으로 조성되며 건물 높이는 규제 때문에 지하 3층, 지상 4~5층 내외로 제한될 전망이다. 사업비는 현재 미정이다.

조성배 대한항공 상무는 이날 설명회를 통해 "기존호텔 부분만 제외하면 오래전부터 해온 고민이다. 지금의 콘셉트는 약 3~4개월 전에 확정됐다"며 "사업비는 건물 규모에 따라 수백억원, 수천억원이 될 수 있어 아직 말할 단계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한진그룹은 7성급 한옥호텔 재추진 가능성을 남겨뒀다. 우선 K-익스피어런스 건립에 집중하지만 향후 규제 완화, 여론 변화 등에 따라 호텔 건립을 재추진할 수 있다는 얘기다.

한진그룹은 "송현동에 숙박시설을 건립하는 것은 여러 가지 여건상 추진하기가 어려운 상황이어서 숙박시설을 제외한 문화융합센터 건립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진그룹 안팎에서는 '지금은 여론과 규제 때문에 호텔은 제외하지만 향후 재추진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경복궁 7성급 한옥호텔 건립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숙원사업이다.

한진그룹은 지난 2008년 2900억원에 대지를 매입했지만 '학교 주변(200m 이내) 관광호텔 신축을 금지한' 학교보건법에 가로막히자 행정소송을 제기했지만 결국 패소했다. 그 후 조 회장은 직접 박근혜 대통령에게 '규제 완화'를 요청해 '관광진흥법 개정안' 입법 추진을 이끌어낼 정도로 적극적인 의지를 불태웠다.

하지만 조양호 회장의 딸인 조현아 전 부사장이 지난해 말 '땅콩회항' 사건을 일으키면서 한진그룹에 대한 반감이 커지고 야당이 관광진흥법 개정을 '한진그룹을 위한 특혜입법'이라는 이유로 거부하면서 박근혜 대통령의 관심사인 관광진흥법을 포함한 '경제활성화법' 패키지 통과가 지연됐다.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한진그룹이 땅콩회항, 불법 로비 의혹 등으로 검찰 수사를 받는 상황에서 정권 의지에 반해 사업을 추진한다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했다"며 "한진그룹이 그 대안으로 7성급 한옥호텔을 제외하고 문화복합시설을 짓겠다고 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