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통령 표창' 90년 전통의 쌀막걸리, 재료는 '미국쌀'

입력 2015-08-18 22: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원산지를 속여 파는 행태들, 뉴스에 종종 보도되곤 하는데요. 이번에는 막걸리입니다. 대통령 표창까지 받은 90년 전통의 막걸리인데, 수입쌀을 사용하다 덜미가 잡혔습니다.

김태영 기자입니다.

[기자]

단속반이 경북 안동의 한 막걸리 제조업체에 들이닥칩니다.

막걸리 수천 병과 함께 막걸리의 주재료인 쌀이 보입니다.

[(입국 쌀은 원산지가 어디에요?) 미국산입니다.]

하지만 정작 막걸리 포장지에는 '국내산 백미 100%'라고 써 있습니다.

미국에서 수입한 쌀을 국내산으로 속여 막걸리를 만든 뒤 시중에 유통한 겁니다.

지난해 10월부터 열 달 동안 무려 60만 병이 팔렸습니다.

90년 전통의 이 업체는 2년 전 대통령표창도 받았습니다.

경남 창녕의 또다른 막걸리 제조업체도 마찬가지입니다.

미국산 수입쌀과 국내산 쌀을 섞어 막걸리를 만들고도 '순수 우리 쌀 100%'로 광고해 인기를 끌었습니다.

검찰에 지난 한 달간 적발된 업체는 모두 18곳입니다.

이들은 막걸리뿐만 아니라 떡과 과자 등에도 수입쌀을 섞어 국내산인 것처럼 속여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막걸리 제조업체 대표 권모 씨 등 28명을 재판에 넘겼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