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당, 문재인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에 "국민 공감할지 의문"

입력 2015-08-16 15: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여당, 문재인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에 "국민 공감할지 의문"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16일 광복 70주년을 맞아 국민소득 5만불 시대를 위한 '한반도 신(新)경제지도' 구상을 내놓자 새누리당은 "국민들이 공감할 지 의문"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새누리당 신의진 대변인은 이날 당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야당 대표로서 대북 문제 등 동북아시아 공동 번영을 위한 해법을 나름대로 제시했지만 국민들이 공감할 지는 의문"이라고 발표했다.

신 대변인은 "우리 정부는 북한에 수많은 인도적 지원을 아끼지 않았지만 북한은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과 최근 비무장지대(DMZ) 지뢰 도발 등 다양한 도발로 대답했다"며 "일방적인 5·24조치 해제 문제는 국민의 여론 수렴이 전제돼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남북 관계의 근본적인 해법은 북한이 협상 테이블로 나오게 하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서는 당리당략의 이해관계를 떠나 정부와 정치권이 먼저 머리를 맞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 대변인은 아울러 "8월 임시국회 의사일정부터 합의가 안되고 있는 상황에서 현실적이고 실현가능한 방법부터 논의하는 것이 야당 대표로서의 진정성 있는 태도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문 대표는 이날 광복 70주년을 맞아 국민소득 5만불 시대를 위한 '한반도 신(新)경제지도' 구상을 발표하면서 6자회담의 조속한 속개를 위해 남북, 북미 간 2+2 회담을 제안했다.

또 여야 대표 공동으로 박근혜 대통령에게 5·24조치 해제를 요구하는 공개서한을 보낼 것을 제안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