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응징? 대화?'…딜레마에 빠진 대통령의 대북 메시지

입력 2015-08-15 20:3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15일) 박근혜 대통령의 경축사에는 대북 메시지도 포함됐습니다. 크게 두가지였는데 이산가족 명단을 교환하자는 제안과 도발에 대한 단호한 대처가 주요 내용이었습니다. 이처럼 상반된 두 주제를 한꺼번에 내놓으면서 대북 메시지가 뭔지 알 수 없게됐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조민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진정한 광복은 민족의 통일을 통해 비로소 완성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북한이 그와는 정반대의 길을 걷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박근혜/대통령 : DMZ 지뢰 도발로 정전협정과 남북한 불가침 합의를 정면으로 위반하고 광복 70주년을 기리는 겨레의 염원을 짓밟았습니다.]

어떠한 도발에도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했습니다.

지뢰 도발 등 외부 요인이 발생하면서 안보를 강조할 수밖에 없게 된 겁니다.

그러면서도 DMZ 세계생태평화공원 조성 등 임기 첫해부터 제안해 온 대북 공동사업들을 올해도 다시금 제시했습니다.

남북 이산가족 명단교환도 올해 안에 실현하자고 했습니다.

[박근혜/대통령 : 우리는 6만여명의 남한 이산가족 명단을 북한 측에 일괄 전달할 것입니다.]

북한을 압박하는 상황에서 나온 각종 대북 제안은 따라서 그 실효성에 의문을 낳았습니다.

북한의 협력과 동참이 없는 상황에서 튼튼한 안보를 바탕으로 남북 간 신뢰를 형성하겠다는 한반도 신뢰프로세스가 딜레마에 빠진 형국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