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체불 임금 10만원을 10원짜리로…알바노조, 업주 규탄

입력 2015-07-01 21:11

해당 업주 "경솔한 행동이었다" 뒤늦게 사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해당 업주 "경솔한 행동이었다" 뒤늦게 사과

[앵커]

울산의 한 가게 사장이 밀린 아르바이트생 임금을 10원짜리 동전으로 지급해 논란이 됐죠. 뒤늦게 해당 업주는 어른스럽지 못한 경솔한 행동이었다며 사과했지만 알바노조는 기자회견을 열고 업주를 규탄했습니다.

박소연 기자입니다.

[기자]

[악덕 사장 사과하라]

10원짜리 동전으로 임금을 지급해 논란이 되고 있는 가게 앞에서 아르바이트 노조원들이 10원짜리 모형을 던집니다.

지난 2월부터 3월 초까지 19살 박모 양은 이곳에서 아르바이트를 했습니다.

그런데 일을 그만두면서 3월 달 임금 32만원을 제때 받지 못했는데 업주가 이 가운데 10만원을 10원짜리 동전으로 줘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10만원을 10원짜리로 바꿔봤습니다. 수북이 쌓인 동전 만 개의 무게는 26kg가량 되는데요. 19살 여학생이 들고 가기엔 무거워 보입니다.

이에 대해 해당 업주는 박 양이 몇 차례 무단결근을 하고 갑작스레 일을 그만두면서 급여를 바로 달라고 하기에 홧김에 그랬다고 설명했습니다.

[해당 업주 : 동전을 주겠다는 생각은 제 고집이었고, 사람들의 말을 들어보니 제가 잘못한 게 맞습니다.]

지난 4월 충남에서도 중년 여성이 밀린 임금을 10원짜리 동전으로 받아 논란이 됐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