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두산 유희관·KIA 양현종…좌완에이스들의 '승리 합창'

입력 2015-06-21 21: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20일) 비가 와서 열리지 못했던 프로야구가 오늘은 모두 열렸습니다. 무엇보다 좌완 에이스들의 활약이 빛났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전영희 기자! 두산 좌완선발 유희관 선수가 다승 공동선두에 올랐지요?

[기자]

네. 두산 선발 유희관이 롯데를 상대로 승리투수가 됐습니다.

2회 손용석에게 던진 커브가 시속 99km. 6회 백민기에게 던진 커브도 시속 98km에 불과합니다.

직구 최고구속도 시속 133km 밖에 안되지만 롯데 타자들은 타이밍을 맞추지 못하고 번번이 범타로 물러났습니다.

8이닝 2피안타 무실점, 유희관은 시즌 10승을 달성하며 두산 좌완투수로는 처음으로 3년 연속 두자릿수 승수를 기록했습니다.

다승 부문에서도 삼성 피가로와 함께 공동 선두입니다.

두산이 10대 0으로 이겼습니다.

[앵커]

KIA 양현종 선수 역시 오늘 승리투수가 됐다고요?

[기자]

네. KIA 양현종은 유희관과 달리 빠른 공으로 KT 타선을 압도했는데요. 최고 시속 147km짜리 직구를 앞세워 7이닝 동안 삼진 7개를 잡았습니다.

무실점으로 8승째를 챙긴 양현종은 평균자책점도 1점대를 유지하며 이 부문 선두를 지켰습니다.

+++

이밖에 넥센은 3대 3으로 맞선 9회 박동원의 끝내기 스퀴즈 번트로 LG를 4대 3으로 꺾었습니다.

+++

NC는 선발투수 이태양의 호투를 앞세워 한화를 6대 0으로 물리쳤고, 삼성은 한 점차 접전을 펼친 끝에 SK를 4대 3으로 이겼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