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유흥수 주일대사 "위안부문제, 한일정상회담 전제조건 아냐"

입력 2015-06-20 13: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유흥수 주일 한국대사가 20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 문제 해결을 한·일 정상회담의 전제조건으로 삼고 있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유 대사는 이날 일본 마이니치신문과의 질의응답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해결이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정상회담 실현을 위한 전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유 대사는 "연내에 정상회담이 개최될 수 있도록 진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선 양국 간 8차례 국장급협의를 통해 진전이 있는 부분이 있다"고도 말했다.

유 대사는 "11월 필리핀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등 올가을로 예정된 국제회의에서 (한·일 정상회담이) 열리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